린신루(林心如 임심여)와 같은 신발은 신은 치웨이(戚薇 척미)

하지만 모든 네티즌들의 관심은 그녀의 두다리에 쏠렸다

"마치 의족인것 같다"



여성스타들이 같은 옷을 입거나 같은 신발을 신는 등은 정말이지 일상적이라고 할수 있다. 어쨋든 여성스타들 모두는 패션을 앞서가고 리드하고 있는 것만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

치웨이(척미)린신루(임심여)와 같은 신발을 신은 모습이 포착됐으며, 그 신발은 매우 아름답고 수준높은 디자인의 신발이었다. 하지만 그녀들이 같은 신발을 신은 모습에 네티즌들 모두의 관심은 치웨이의 두다리에 쏠렸다.




여성스타들은 홍보활동에 참석할때 모두가 하이힐을 신는다.

치웨이 역시 하이힐을 신고 참석했다.

그녀는 도트무늬 시스루 블라우스를 입고

하의는 핫팬츠를 받쳐입어 정말이지 롱다리 그 자체로 길어 보였다.

그리고 그녀가 매치해 신은 하이힐의 깃털은

모든 시선을 잡아 끌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아름다운 두 다리로

길고 곧은 그녀의 두다리는 정말 아름다워 보인다.

하지만 왜 그녀의 무릎의 자취가 보이지 않을까?

아마도 포토샵을 심하게 한것으로 보이며, 마치 의족과도 같아 보인다.





치웨이가 신은 하이힐은 린신루 역시 신었었다.

린신루는 블랙의 핫 피스 정장에 하의 역시 블랙의 핫팬츠를 받쳐입었다.

이렇게 드러난 그녀의 다리는 역시 가늘고 길며

신고 있는 하이힐 역시 매우 패션스러워 보인다.

하이힐의 레이스업의 디자인은 매우 여성스럽고 섹시한 느낌을 주고있다.





두장의 사진을 함께 놓고 대비하여 보자면

린신루가 신은 방식이 더 보기좋아 보인다.

레이스업 스타일의 디자인은 더욱 여성스럼움과 섹시함을 강조하고 있으며,

나아가 치웨이의 가늘고 긴 다리는 조금은 가짜와도 같아 보이고,

조금은 진실성을 잃은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렇게 모든 네티즌들의 관심은 온통 그녀의 다리에 쏠려있었다.





사실 이전 사진들에서 치웨이의 다리는 가늘지가 않았기에

조금은 가짜와도 같은 느낌으로 다가오는 것이다.

그녀가 정장에 시스루 스커트를 받쳐 입은 모습에서 드러난 다리는

정말이지 매우 어색해 보이며, 허벅지 역시 매우 두껍고 건강해 보인다.

그녀는 받쳐입은 반바지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다리를 드러내기 위하여 필사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생각된다.

그렇게 함으로 다리는 매우 길게 보이고는 있으나

그녀의 다리 굵기는 아무래도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조금은 넉넉한 흰색의 후드티셔츠에 체크무늬 반바지 받쳐입은 모습으로

이렇게 상의는 넉넉하고 하의는 짧게 한 코디는

다리가 길게 보이게 하는 장점으로 롱다리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역시 굵고 건강한 다리로, 가늘고 긴 다리와는 조금 거리감이 있다.





지금까지 생각해 왔던 것과는 다르게 치웨이의 다리는

확실히 굵고 건강해 보인다.

이전 그녀의 가는 다리와는 정말이지 명백하게 대비가 된다.

이 굵고 건강한 모습이 바로 치웨이 그녀의 진실한 다리일까?

이전의 모습들과 비교하여 생각해 보면

정말로 많은 당혹스러움을 감출수 없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