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즈링(林志玲 임지령) 데뷔 15년

이제 하차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저는 거의 그만둘때가 된것 같아요."



린즈링(임지령)은 데뷔 후 15년 동안의 인기는 시종 변함없이 뜨거웠다. 하지만 겉으로는 화려하고 아름다운 그녀지만, 사실 마음속으로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외부에서 그녀의 일거수 일투족에 대하여 늘 확대경을 들이대고 관찰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전 그녀는 소S(徐熙娣 쉬시디, 서희제) 프로그램에서 연예계의 미래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눴고, 그녀는 직설적으로 "저는 이제 그만둘 때가 된것 같아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소S는 매우 의아해 했고, 말의 의미가 연예계를 하차하겠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지난 5월 29일 공개된 최신 프로그램의 예고편에서 차이캉용(蔡康永 채강영)은 린즈링에게

영화 《吃吃的爱 흘흘적애에서 남주인공 진스지아(金世佳 김세가)가 그녀의 밥이냐고 따져물었다.

린즈링은 천천히 가다보면 큰 성과를 얻을 수 있을것이라고 웃으며 대답을 했고

차이캉용에게 좋은 미래가 펼쳐져 있고 더많은 발전이 필요하지 않은가를 물었으며,

차이캉용은 바로 이어서 "당신 또한 매우 훌륭한 미래가 있습니다."고 말했다.

이에 린즈링은 한마디로 "제 느낌으론 저는 아마도 그만 둘때가 된것 같아요."라고 했고,

옆에 있던 소S는 매우 의아해 하며 하차를 하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차이캉용린즈링에 대해서 묘사하기를 그녀는 하나의

"진지한 사랑을 추구하고, 그리고 그 사랑에 대해 늘 실망하는" 그런 사람이라 했고,

소S는 "사실 당신은 어떤 기분 나쁜일이 있어도 그것을 마음속에 감추고

천사같은 한쪽면만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있어요."라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린즈링은 자신도 모르게 감정이 복받쳐 올라 프로그램 중 눈물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 또한 마음이 아프다며, 여신 또한 매우 외로울 것이라며 위로의 말을 했다.



이 블로그에서 또다린즈링의 이야기를 찾아보세요.

바로가기 "영화 "“흘흘”적애(“吃吃”的爱)" 홍보곡《小时候 소시후》"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