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페이(刘亦菲 유역비)가 유일하게 수영복입고 촬영한 영화에서

희고 긴 롱다리 시선강탈

남 주인공 모두 그녀에게 사로잡혀 절대 복종



대륙의 여배우 류이페이(유역비)에 대해 말하자면 중국 뿐만 아니라 한국, 나아가 이제는 세계적으로 익숙한 배우라고 말할수 있다. 그녀는 계속하여 네티즌들에게 "신선누나(神仙姐姐)"라고 불리고 있으며, 또한 수많은 남성들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는 여신이고, 나아가 최근 배우로써 발전되어 가고 있는 모습은 매우 긍정적이다.

대다수의 사람들과 많은 네티즌들의 인상 속에 류이페이는 매우 청순하고 아름다운 이미지로 이어지고 있으며, 또한 선녀의 숨결이 넘쳐흐르는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류이페이의 섹시함은 어디에서 풍겨날까에 대해

많은 사람들 역시 매우 궁금해 할거라고 생각된다.

이전 한 영화속에서 류이페이는 비교적 섹시한 모습인

수영복만을 입은 모습으로 촬영에 도전 했으며,

이 영화는 중국에서 2016년에 개봉한 《夜孔雀 야공작으로

한국에서도 개봉됐는지에 대해선 잘 모르겠지만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어 한국 관객들에게도 알려진 작품이다.

영화속 한장면 중에서 그녀와 남성배우가 함께

수영장안에 자리하고 있으며,

게다가 류이페이는 검은색의 수영복만을 입고있다.





영화와 관련된 사진에서 볼수 있듯이 그녀의 수영복입은 모습은

조금은 섹시한 면을 보이고는 있지만

류이페이의 모습은 여전히 청순함을 잃지 않고 있다.

하지만 가장 눈길을 잡아 끄는것은

류이페이의 아름답고 긴 롱다리이며

드러난 다리의 모습이 아름다울 뿐만아니라

희고 연약한 듯하여 보는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것은

당연하다 할수 있다.





영화속 남주인공 또한 신선누나(神仙姐姐)에게 사로잡혀

그녀의 말에 무조건 따르는 모습이라 말할수 있다.

류이페이는 등산을 하다 실수로 다리를 삐끗했다고 말했고

남 주인공은 자신이 그녀의 통증을 완화시켜 줄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이러한 영상은 매우 아름답게 비춰지며

또한 많은 네티즌들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았다.





이러한 모습에 많은 네티즌들은

"제발 우리 신선누나에게서 떨어져 주세요"라며

농담의 댓글을 달았고

그녀의 새로운 작품을 빨리 보고 싶다고 댓글을 이었다.

하지만 너무 조급해 하지 말것은 곧 그녀가 새로운 작품으로

팬들 곁으로 찾아온다.



그 작품은 바로 모두가 기대를 하고 있는

《花木兰 화목란, 뮬란으로 예고편 또한 이미 공개됐다.

《花木兰 화목란, 뮬란은 1998년 디즈니의 동명 애니메이션을

각색한 영화로 니키 카로(Niki Caro) 감독,

류이페이(刘亦菲 유역비), 전쯔단(甄子丹 견자단), 공리(巩俐),

리롄제(李连杰 이연걸) 등 주연의 실사버전 영화이다.

영화는 2020년 3월 27일 북미지역에서 개봉된다.



영화 《花木兰 화목란, 뮬란에 대한 또다른 이야기를 찾아 보세요.

바로가기  《花木兰 뮬란, MULAN첫 예고편과 포스터 공개, 류이페이(유역비)의 패기있는 선고 "사명은 전투다"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