买买买! 사고 사고 또사고!

중국 국가우정국 2019 쌍11(双11) 택배 업무량 28억건에 달할것으로 예측

업무절정은 11일에서 18일까지 계속 이어져



11월 5일 중국 국가우체국 시장감독관리국 부국장 볜줘동(边作栋 변저동)은 올해의 "쌍11(双11)"의 최고 절정기는 11월 11일에서 18일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질것으로 예측했다. 그리고 최고 절정기간 동안 업계 전체에서 처리되는 택배 업무량은 28억건에 달할 것이라고 했다. 동시에 하루 최대처리량은 5억 2천만건으로 2분기 이후 평소 처리량(1억7천4백만건)의 3배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피크 기간 중 하루 평균 처리량은 3억 5천만건으로 평소 처리량의 2배가 넘는다.

볜줘동 부국장은 전체적으로 볼때, 9년 연속 택배업무 성수기의 적응으로 택배업계 전체는 이미 성숙한 보장 메커니즘을 갖추었고, 나아가 기초적인 능력의 투입, 과학기술의 응용, 사회면에서의 지지 등의 방면에서 모두 좋은 성과를 거뒀으며, 이로인해 피크기간동안 대응능력과 자신감을 키워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의 "쌍11(双11)" 성수기에는 새로운 형세와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배송 말단의 스트레스 더욱 두드러지고 있으며, 녹색포장 관리가 주목을 받고 있고, 국제적인 영역에서의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으며, 안전적인 상황이 더욱 심각을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송 성수기때의 문제점들을 언급하며 볜줘동 부국장은

배송 말단원들의 스트레스가 더욱 두드러질것으로 여기고 있었다.

택배업계가 급성장하면서 전단부의 처리능력은

계속하여 향상되고 있지만,

말단부의 서비스 능력은 현실적인 수요에 있어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두번째로는 택배의 포장문제가 광범위하게 주목받고 있다는 것이다.

"쌍11(双11)" 성수기때의 업무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택배 포장물 또한 따라서 크게 늘고 있어

배송업체,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대중소비자들이 함께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하겠다.

세번째는 국제업무 영역에 더욱 관심이 필요하며,

국경을 넘는 업무량은 성수기에 점프식의 성장을

나타낼 것으로예측하고 있다.

네번째로는 우편배달에 있어 보안에 있어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했다.





중국 국가우정국 국장 마쥔셩(马军胜 마군성)은 일찍이

올해의 택배업무 총량이 600억건이 초과할것 유망하다고 밝혔었다.

2018년까지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역동적인 신흥 우편시장으로 성장했다.

소포 택배량은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 경제권을 합친것을 초과하며

세계 성장기여율 50%를 넘어서고 있어

이미 세계 우정업의 동력원과 안정기가 됐다.



중국 국가우정국 측은 이번에 업계는 이미 말단의 대응에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말단의 문제를 대비해 최말단의 인원, 장소, 차량비축을 강화해

성수기에 대비하는 능력을 키웠다고 밝혔다.

특히 인원방면에 있어서 기업들은 임직원들의 친족,

용역 외주, 임시직원 채용, 시간제근로자 고용 등을 통해

근 40만명의 인원을 임시로 충원했다고 한다.

동시에 택배업계는 우편, 교통운송, 상업무역 기업등과

협력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8만이 넘는 말단 종합서비스센터와

38만팀의 스마트 익스프레스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말단의 배달능력 부족을 보완한다.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친(齐秦 제진) & 모원웨이(莫文蔚 막문위)의 《可惜了 가석료》 MV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 주제 엔딩곡

깊은 정을 담아 듀엣으로 발라드의 역작 재 해석



최근 치친(제진)은 새앨범 《穿乐 천락을 발표했으며, 식지않은 열기를 이었다. 이와 동시에 치친의 동명 노래를 IP로 한 라오쉐만(饶雪漫 요설만)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 또한 오는 11월 15일 중국 전역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는 마스춘(马思纯 마사순), 훠젠화(霍建华 곽건화) 주연으로 웨이다쉰(魏大勋 위대훈), 장야오(张瑶 장요), 린바이홍(林柏宏 임백굉), 비키 첸(文淇 문기, Vicky Chen) 등이 공동주연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치친 본인 또한 영화에서 놀란만한 연기를 펼쳤다. 그리고 오늘(11월 5일)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의 주제 엔딩곡 《可惜了 가석료가 중국 내지에 정식 공개됐으며, MV 또한 동시에 공개됐다. 노래는 치친모원웨이(막문위, Karen Mok)가 듀엣으로 노래했다.




노래 《可惜了 가석료는 한쌍의 연인이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끝내 함께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연을 담았으며,

라오쉐만(饶雪漫 요설만) 작사로 신세대 싱어송라이터인

저우싱저(周兴哲 주흥철)가 작곡했다.

치친모원웨이의 부드러운 노랫소리와 은은한 멜로디의 조화는

영화속 남녀 주인공의 러브스토리와도 잘 어울리고 있다.

MV에서는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의 극한의

에피소드를 담았을 뿐만 아니라

치친모원웨이가 깊은 정으로 함께 출연하는 영상에서는

적지않은 팬들에게 감동을 안겨줬다.

주연 캐릭터의 독백과 치친, 모원웨이의 막힘없는 목소리와 서로 어울려

사람들에게 사랑에 대한 시작의 기대를 주고있으며,

마지막에는 한점의 아쉬움으로 바뀌어

영화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부분을 남김없이 모두 드러내고 있다.

새앨범 《穿乐 천락에서 치친이 독창으로 녹음한 《可惜了 가석료

앨범의 첫번째 발라드 타이틀곡 이기도 하다.

이번 모원웨이와 듀엣으로 부른 버전과는

다른 스타일의 멋을 지니고 있지만

여전히 사람들에겐 감동을 그대로 안겨주고 있다.





치친의 이번 새앨범 《穿乐 천락

샤오커(小柯 소가), 션바이서(深白色 심백색), 차이젠야(蔡健雅 채건아),

저우싱저(周兴哲 주흥철) 등 많은 우수한 음악인들이 모여

만들어 낸 작품으로

치친의 따뜻하고 애뜻한 이야기를 풀어가는 목소리를 통해

듣는이들에게 하나의 옛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으며,

지난 기억들을 하나하나 드러나게 해주고 있다.

세월은 무정하고 삶에서 기쁜 순간들은 빠르게 지나가지만

음악은 돌고 돌아 시간을 뛰어넘어 한사람 한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준다.

이는 이번 앨범의 핵심 콘셉트인

"음악은 돌고 돌지만, 시간은 그렇지가 않다"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번 치친모원웨이가 듀엣으로 노래한 《可惜了 가석료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에 대한 기대를 한층더 갖게한다.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

오는 11월 15일 중국 전역에서 동시에 개봉한다.



# 가사보기

可惜了 가석료


作词:饶雪漫

作曲:Eric周兴哲

演唱:齐秦/莫文蔚

노래 : 치친(제진)/모원웨이(막문위)


莫:

在巨大的空虚里练习沉默

在疯狂的思念里一个人游泳

在失速的追逐里逆风坠落

在莫名的狂欢里等成了烟火

猜你会嘲笑 心疼 多半无所谓

可惜了 我不懂 撤退

伤痕累累 也不觉可悲

花开了一半 舍不得枯萎

可惜了 我不怕

浪费 美好光阴都付诸流水

就算春不见 千堆雪已烧成灰


合:

在爱里棋逢对手才算珍贵

不在乎到底是主宰还是傀儡

面对爱我们总会有些惭愧

是放弃是坚持怎么做都不对

最爱的你啊 太难猜

哦 最爱 你爱谁


齐:

可惜了 我没有

准备 从此认输

放弃了机会

辜负了回忆

忘了你是谁

可惜了 我不爱 流泪

寸寸心碎换你的慈悲

才会有借口 跌跌撞撞 继续追


合:

可惜了 我没有

准备 从此认输

放弃了机会

辜负了回忆

忘了你是谁

可惜了 我不爱 流泪

寸寸心碎换你的慈悲

才会有借口 跌跌撞撞 继续追



可惜了[kěxīle] 아쉬움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 주제 엔딩곡 《可惜了 가석료 MV

치친(齐秦 제진)과 모원웨이(莫文蔚 막문위) 듀엣으로 깊은 정을 노래



# MV보기


음원(mp3)을 원하시는 분들은 댓글에 메일주소를 남겨주세요.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의 또다른 ost와 만나보세요.

바로가기 ☞ 영화 《大约在冬季 대약재동계인물주제곡 《安然 안연, 마스춘(마사순)의 따듯한 치유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