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쥐(王菊 왕국)의 《告白之夜 고백지야》 공식 중문버전(feat. Ayasa)

바이올리니스트 Ayasa와 함께 풀어낸 고풍의 노래



최근 왕쥐(왕국) 개인의 첫번째 앨범에서 두번째 타이틀곡인 《告白之夜 고백지야를 약속한 대로 정식으로 공개했다. 이는 또한 왕쥐와 바이올리니스트 Ayasa가 처음으로 함께 한 것으로 중국풍의 음악으로 시도한 것이다.

이번 신곡은 일본의 바이올리니스트 Ayasa(岛村绚莎)가 창작한 연주곡으로 원곡의 제목은 《告白の夜》이며, 이 인기 연주곡은 또한 동영상 플랫폼 더우인(抖音)에서 백반회이상 클릭수를 기록했고, 유명 작사가 우위캉(邬裕康 우유강)의 매끄러운 노랫말에 매력적인 왕쥐의 목소리를 더해 《告白之夜 고백지야 공식 중문버전을 만들어 냈다.




가벼운 듯한 가사는 비가 파초를 때리는 것과 같으며,

멜로디는 구구절절 얽힌듯 털어 놓는다.

왕쥐는 명랑하고 활달함을 접고 다시한번 엔티크한 서정에 도전했으며,

맑고 깨끗한 조화로운 목소리는 섬세하고 부드러운

미사여구를 잘 소화해 냈다.

섬세한 노랫가락이 펼쳐지고 악기소리가 울려 퍼지면

《告白之夜 고백지야는 이미 논밭에 놓여져 있는것만 같다.

우수수 떨어지는 꽃잎을 보며 막힘없는 음악소리에 잠기고

그 생각에 가득한 그리움은 더 깊은곳에 자리한 사랑의 고백이다.

원곡의 맛에 더욱 융합되고 고백의 분위기를 살려내기 위하여

중문버전의 《告白之夜 고백지야

협주 부분에서 Ayasa가 바이올린을 연주해 응원을 보냈으며,

악기소리가 약동하고 절묘한 운율은 듣는이들을 더욱 매료시키고

깊숙하고 고요한 꼬부랑길이 마치 확 트이는 것과 같이

막혀있던 앞길이 열리는 감정이 솟구쳐 오른다.





왕쥐Ayasa 두사람 모두 독특한 스타일을 갖고있고

무한 에너지가 있는 음악인이라는 것을 《告白之夜 고백지야에서

만나볼수 있으며, 분명한 개성이 서로 어우러져

조금은 창연한 분위기가 마음에 저절로 더해진다.

왕쥐의 공식 중문버전 《告白之夜 고백지야

"变(변함)" 중에서 또다른 "菊势(왕쥐의 기세)"를 벌여놓은

고풍 스타일의 음악작품으로

사람들이 갖고있는 왕쥐의 개성화된 이미지를 돌파하여

색다른 스타일의 왕쥐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 가사보기

告白之夜 고백지야


作词 : 邬裕康 NOWISEE

作曲 : nowisee

演唱 : 王菊 노래 : 왕쥐(왕국, Naomi)


落英缤缤纷纷

湖光夹道欢迎水色

这地方 小巧 也怡然自乐

拍落眼角灰尘

我们相视而笑着

走过

流沙曲折

高山低谷的这一趟人生

远处琴声给有情人

听来特别清澈


当野火遮天

你轻舟过险

带我落脚得片刻安歇


桃花源

告白了夜告别了昨天

你在田中间


我是向往光的野菊一片

寂寞的不被看见

某个瞬息当我们碰撞交会

从不被看好的荒冢

到豁然开朗的良田


桃花源

告白了夜告别了昨天

你在田中间


桃花源

告白了夜告别了昨天

你在田中间



告白之夜[gàobái zhī yè] 고백의 밤.



왕쥐(王菊 왕국)가 표현해낸 《告白之夜 고백지야 공식 중문버전

바이올리니스트 Ayasa(岛村绚莎)와 함께 풀어낸 고풍의 노래



# 노래듣기


음원(mp3)을 원하시는 분들은 댓글에 메일주소를 남겨 주세요.



왕쥐(王菊 왕국)의 또다른 노래와 만나보세요.

바로가기 왕쥐(Naomi)의 데뷔 후 첫 작품, 영화 《李茶的姑妈 이차적고마홍보곡 《哎呀姑妈 애아고마》 MV보기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쯔이(章子怡)에게 분노를 쏟아낸

왕펑(汪峰 왕봉)의 전처 거휘지에(葛荟婕 갈회첩)

네티즌 "분노의 대상의 사실 장쯔이가 아니다"



최근 장쯔이에게 분노를 쏟아낸 왕펑(왕봉)의 전처 거휘지에(갈회첩)이 검색어 순위에 등극했다. 얼마전 장쯔이는 둘째 임신에 대해 공개적으로 인정했으며, 이후 11월 15일 생각지도 못하게 왕펑의 전처 거휘지에는 웨이보에 장쯔이에 대해 당신은 원시인인가 라며 분노의 글을 업로드했다. 도대체 이들에겐 무슨일이 있었던 것일까?

11월 15일 왕펑의 전처 거휘지에장쯔이에게 분노를 쏟아낸 것에 대해 네티즌들에게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장쯔이는 지난 10월 28일 웨이보에 글을 올려 둘째를 임신했다는 기쁜 소식을 알렸으며, 또한 이미 임신 30주가 됐다고 했었다. 첫째 씽씽(醒醒 성성)에 이어 장쯔이왕펑에게 곧 둘째아기가 태어나게 된 것이다.

그리고 11월 15일 왕펑의 전처 거휘지에는 웨이보에 "당신은 원시인 인가요? 당신은 번식하고 있는 것인가요?..... 당신의 성격 때문에 더 많은 사생아가 있는 것은 아닌지요? 당신은 절대로 자신을 왕으로 여기지 마세요..... 성가시겠지만 당신은 자신의 딸이나 잘 보살피세요."라고 글을 업로드했고, 이는 아마도 장쯔이가 둘쨰를 임신한 것에 대해 토로한것으로 생각됐다.


거휘지에(葛荟婕 갈회첩)



거휘지에(葛荟婕 갈회첩) 웨이보 캡쳐


你是原始人吗.你在繁殖吗....按照你的性格是否有更多私生子?

你可千万别把自己当个王....麻烦你好好照顾自己儿女!


당신은 원시인 인가요? 당신은 번식하고 있는 건가요?....

당신의 성격 때문에 더많은 사생아가 있는 것은 아닌지요?

당신은 절대로 자신을 왕으로 여기지 마세요....

성가시겠지만 자신의 딸이나 잘 보살펴주세요!



어찌보면 분노를 쏟아낸 대상이 장쯔이가 아닌것으로 보이며

그 대상은 바로 왕펑으로 보인다.

분노와 원한을 쏟아낸 상대는 번식만을 생각하고 있고

한명 또한명을 낳고 있다는 의미로 보여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거휘지에의 말투는 상당히 격렬하며

상대방을 "번식(繁殖)"하고 있다고 직접적으로 토로하고 있다.

그리고 왕펑이 사생아라는 의미를 조금은 암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자신을 왕으로 여기지 마라"고 왕펑에게 분노와 원한을 보이고 있다.

최후의 한마디에 진짜 목적을 얘기하고 있고,

이렇게 많은 말을 했지만 단지 상대방이

딸을 잘 보살피기를 원하고 있는 것이다.

일종의 깊은 정으로 잘 보살피라는 메시지를 담고있다.


왕펑장쯔이 이전 세번의 결혼이 있었으며,

거휘지에왕펑의 두번째 아내로 딸 샤오핑궈(小苹果)를 두고있고,

지금은 왕펑장쯔이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거휘지에 이후 왕펑은 세번째 결혼을 했고

또한 딸 한명을 낳았다.

장쯔이와의 딸 씽씽(醒醒)은 왕펑의 세번째 딸이며,

또한 장쯔이는 지금 둘째를 임신하고 있다.

이렇게 왕펑에게는 모두 네명의 아이가 있는 것이다.



장쯔이(章子怡)가 둘째 임신을 인정하며 공개한 사진



얼마전 장쯔이가 둘째 임신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을때

거휘지에의 딸 샤오핑궈는 모든 sns를 깨끗하게 정리했으며,

이에 많은 사람들은 이 아이가 무슨생각으로 이렇게 했을까에 대해

의문을 갖기도 했다.

샤오핑궈가 태어날때 거휘지에는 겨우 18, 9살이었으며,

이렇게 자신 또한 애에 지나지 않았다.

당시 왕펑거휘지에를 놀기 좋아하는 애정도로 느꼈고

그래서 이들은 결별을 선택하게 됐다.

샤오핑궈는 현재 엄마와 함께 있기에

확실히 거휘지에에게는 결점으로 작용할수 밖에 없다.

왕펑장쯔이가 결혼한 이후 거휘지에

자신이 빚진것을 그녀에게 돌려줄것이다라고 했었다.



하지만 결혼 이후 장쯔이샤오핑궈에게 매우 잘 대해줬으며

또한 샤오핑궈장쯔이의 관계 또한 매우 좋아

외부에서는 한때 장쯔이를 계모라고 여겼지만

이후 샤오핑궈에게 더 잘된 일이라고 까지 말했다.

이번 거휘지에가 분노와 원망을 쏟아낸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아마도 아이에 대한 죄책감 때문이겠지만

아이에게 좀더 사랑을 베풀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와 관련된 또다른 이야기를 찾아보세요.

바로가기 ☞ 40살의 장쯔이 둘째 임신 인정, 임신기간 30주에 체중은 116근(58Kg)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