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쉬쿤(蔡徐坤 채서곤, KUN)의 《重生 중생》(Original Mix)

처음으로 전자음악의 대가 카슈미르(KSHMR)와 함께 작업

몰아치는 강력한 전자음악 댄스곡 느낌



1월 3일 정오 12시 차이쉬쿤(채서곤, KUN)은 전자음악의 대가 카슈미르(KSHMR)와 함께 작업한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의 음원을 발표했다. 차이쉬쿤은 해를 넘긴 밤에 옛 곡을 완성하면서 48명의 《重生 중생 군무 무대로 뒤흔들었으며,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의 음원 역시 재 장착했다. 결심과 신념의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은 차이쉬쿤이 팬들에게 주는 새해 선물이다.

콰이녠(跨年 과년) 무대에서 차이쉬쿤비욘세(Beyonce)의 안무가인 크리스 그랜트(Chris Grant)가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을 위해 만들어낸 안무를 선보였으며, 이 안무는 노래에 새로운 영감과 생명을 불어 넣었다. 48명이 만들어낸 Dance Break 칼군무 무대는 초 강력한 안무로 무대를 진동시켰으며, 파워풀한 역동적인 스텝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빠르고 뜨겁게 달궜다.




《重生 중생차이쉬쿤이 처음으로 시도한 록 스타일의 곡이며,

또한 세계 100대 DJ 리스트에서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카슈미르(KSHMR)와 처음으로 합작한 것이기도 하다.

차이쉬쿤카슈미르의 합작은 두사람이

상하이에서 처음으로 깊이있는 교류를 한 끝에 이루어 졌으며,

두사람은 음악으로 뜻이 일치했고

곧바로 새로운 곡의 창작에 들어갔다.

고치를 깨고 나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가사는

강렬한 중동 색채의 곡 스타일과 함께 어우러져

독창성있는 작품으로 거듭 태어났다.


이전의 밴드 록버전의 《重生 중생과는 같지 않으며,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엔 Intro와 Outro에

강렬한 드럼의 장단을 더하여

무대 공연에 더욱 적합하다 할수 있다.

카슈미르의 편곡은 먼 중동의 예술적 경지와 분위기에서 가져와

《重生 중생》(Original Mix) 버전은 한층 더

풍성한 모습으로 들려주고 있다.





차이쉬쿤은 《重生 중생에서 부터 이번 곡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음악의 여정이었다며

"마지막에는 뜨거운 사랑만이 남아 있으며,

나를 데리고 미래를 맞이 합니다."고 말했다.

《重生 중생차이쉬쿤에게 있어 자아 돌파의 작품이기도 하며,

또한 전환의 작품이기도 하다.

2019년은 칩거와 충실했던 해 였다면

2020년은 바로 중생(重生, 재탄생)과 폭발하는 해이다.

2020년 차이쉬쿤이 음악으로 끊임없이 자신을 돌파하고

더 많은 새로운 곡 스타일들의 시도에 대해 기대하며

모든 이들에게 더 많은 시각과 청각에 놀라우면서도

기쁜 마음을 가져다 주리라 믿고 또한 확신한다.



# 가사보기

重生(Original mix)

중생(오리지날 믹스)


作词 : 蔡徐坤

作曲 : KSHMR

演唱 : 蔡徐坤/KSHMR

노래 : 차이쉬쿤(채서곤, KUN)/카슈미르


oh这凡人的躯壳

注定毁灭后重塑一个新的我

当一针一线缝合了伤痕

将要斩断了所有的谜底

向世界宣告我的美丽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疯了渡成了妖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当仪式结束散场后

又重蹈覆辙

众说纷纭的规律

随日子朝来暮去

这汹汹涌动的人群

对此漠不关心

最后只剩下热爱

带我迎接未来


oh这凡人的躯壳

注定毁灭后重塑一个新的我

当一针一线缝合了伤痕

将要斩断了所有的谜底

向世界宣告我的美丽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疯了渡成了妖

疯了渡成了妖

起死回生后疯了渡成了妖



처음으로 전자음악의 대가 카슈미르(KSHMR)와 함께 작업한

차이쉬쿤(蔡徐坤 채서곤, KUN)《重生 중생》(Original Mix)

강렬한 전자음악의 댄스곡의 느낌



# 영상보기_2019년 12월 28일 텅쉰(腾讯) 성광성전(星光盛典)


음원(mp3)을 원하시는 분들은 댓글에 메일 주소를 남겨 주세요.



차이쉬쿤(KUN)의 또다른 노래를 찾아 들어 보세요.

바로가기 ☞ 차이쉬쿤(KUN) 신곡 《重生 중생으로 록 스타일 첫 시도, Live 보기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