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친(李沁 이심), 황징위(黄景瑜 황경유) 주연의 드라마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 방송시작

한국 드라마 《태양의 후예》 중국 버전

뜨거운 열기는 전 인터넷 1위, 줄거리는 논쟁 불러일으켜

 

 

리친(李沁 이심), 황징위(黄景瑜 황경유), 푸청펑(傅程鹏 부정붕), 쉬홍하오(徐洪浩 서홍호) 등 주연의 드라마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이 6월 1일 방송을 시작한 이후, 빠르게 실검을 장악했다.

이 드라마는 짜임새있는 줄거리와 가벼운 익살스러움, 그리고 남자의 뜨거운 전쟁터와 여성의 부드러움이 함께 어우저져 있다. 그리고 시청자들의 특전사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 시켜줬을 뿐만아니라 남녀주인공의 반전과 달콤함 등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728x90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의 원작은

인터넷소설 《军装下的绕指柔 군장하적요지유》로

크랭크인 할 당시의 드라마 제목은

亲爱的戎装 친애적융장》 이었다.

두 제목 모두 네티즌들은 괜찮다고 생각했으나

인지도를 생각해서 였을까 더욱 일반적인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을 제목으로 결정을 했다.

리친, 황징위 주연의 드라마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은

지금까지 총 10회가 방영됐고

인터넷 상에서 그 열기는 전 인터넷 1위를 달리고 있다.

 

 

 

사실 한국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내에서 송중기송혜교 주연으로

큰 화제를 모으며 방영되고 나서부터

중국 내에서는 군대를 소재로한 드라마가 점점 더

드라마 시장으로 쏟아져 들어왔다.

이전 군대를 소재로 한 것들과는 많이 달랐기 때문이었을까

지금 중국 내에서는 군대를 소재로 한 드라마의 심사는

매우 쉬워졌다고 한다.

그리고 청춘 남녀의 깊은 사랑이 더해져

지금의 시청자들의 입맛에 잘 들어 맞았다고 말할 수 있다.

 

 

 

그리고 중국 드라마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의

주연 설정은 한국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비슷하며

모두가 '여의사'와 '특전사'로 캐릭터를 설정하고 있어

거의 《태양의 후예》와 흡사하다고 말할수 있다.

또한 《태양의 후예》 이외에

이전 방송됐던 《你是我的城池营垒 니시아적성지영루》와도

매우 비슷하고 단지 특경을 특전사로

바꿨을 뿐이라 할수 있겠다.

 

 

 

그리고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 첫 방송 전날 밤

원작 《军装下的绕指柔 군장하적요지유》의 작가인

저지마이(折纸蚂蚁) 또한 글을 올려

주 주연배우에 대해 극찬을 하며

"소설을 쓸 때 이러한 두사람을 주인공으로 찾아 내리라곤

전혀 생각치 못했습니다.

그들은 량무저(梁牧泽 양목택, 황징위 분)와

샤추(夏初 하초, 리친 분) 캐릭터에

최적 인물이라 할수 있습니다."고 글을 올렸다.

 

 

최적 인물인지 아닌지는 아직까지 판단하기에

조금은 이른감이 있지만

지금까지 방송된 몇회의 줄거리를 보면

불합리적인 부분이 많고

군대 아이돌 드라마라고 말하기 보다는

옛날 학자들의 단순한 '무뇌' 청춘드라마와

매우 흡사하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황징위가 연기하는 특전사 '량무저(梁牧泽)'는

평소 훈련이 잘 되어있는 특전사로 보여지지 않고

그냥 학교에서 충동적인 학생 정도로 느껴진다는 것이

많은 시청자들의 소감이다.

 

 

 

첫 회에서 량무저가 포수 소대를 데리고

병원에서 인질들을 구조할때

그 과정에서 여주인공 '샤추(夏初)'가 등장한다.

그리고 '량무저(梁牧泽)'의 동료가

샤추를 구하려다 총에 맞아 목숨을 잃을 뻔 한다.

괜찮은 설정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이러한 식상한 스토리를 보면

다음 회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에 대해 짐작이 간다.

이것만으로 네티즌들에게 욕먹은 것이아니다.

동료가 부상을 당한 것을 본 이후 량무저

'샤추'를 탓하며 그녀 때문에

전우가 부상을 당한 것이라고 여긴다는 것이다.

 

 

 

군인의 신분으로 어떻게 인질에게 화를 낼 수 있을까?

이는 훈련이 되어있는 특전사가 아니라

바로 악당의 논리에 더 맞지 않을까 한다.

더욱이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에서 샤추를 때리고

직접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그녀를 기둥에 묶는다.

 

 

이는 군대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극악무도한 총재를 이야기하고 있는 것만 같다.

이 드라마의 시나리오는 청춘드라마 출신인

여우샤오잉(游晓颖 유효영)인데

그녀는 아마도 남주인공인 군인이라는 사실을 잊은것만 같다.

이는 충성스런 군인의 이미지를 모욕하는 것이다.

 

 

 

 

메리 수(Mary Sue)의 달달한 이야기로는 문제없지만

극의 중심사상에는 맞아야 한다.

爱上特种兵 애상특종병》의 시청자 평은

그리 좋은 것은 아니지만 많은 인기를 받고있다.

하지만 사실은 결코 그렇지가 않다.

방송을 시작한지 하루만에 그 인기는

온라인 상에서 정점을 찍으며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만약 드라마가 이렇게 계속하여 '무뇌'로 간다면

이 드라마는 매우 빠르게 거리에 나 앉게 될 것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