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즈링(林志玲 임지령) 구로사와 즈링(黑泽志玲)으로 개명했다?

"이름은 문화와 사랑을 담고 있어 개명하지 않는다"



며칠 전 린즈링(임지령)은 결혼 이후 공식적으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그녀는 고급스럽고 단아한 차림의 풍격을 드러냈으며, 특히 영국 황실의 사람들과 함께 참석하여 영국 황가의 경마를 관람했다.

현장 인터뷰에서 린즈링"구로사와 즈링(黑泽志玲)"으로 개명했다는 소문에 대해 부인하며 "이름은 문화와 여러분들이 주시는 사랑을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또한 변함이 없을 겁니다."고 말했다.




이러한 소문은 린즈링구로사와 료헤이(黑泽良平, 아키라, AKIRA)와

결혼을 발표한 이후 인터넷을 통해 관련 단어를 검색하면서

린즈링구로사와 즈링(黑泽志玲)으로 개명됐다고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이전 온라인 상에서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일본 남자에게 시집을 가게 되면 남편의 성을 따른다는 말이 있었고

이로린해 린즈링"구로사와 즈링(黑泽志玲)"으로 변해 있었던 것이다.





이번 영국에 모습을 드러낸 린즈링

영국의 로열패밀리 및 유면인사들과 함께 경마 경기를 관람했으며,

엘리자베스 여왕, 찰스 왕세자 등이 모습을 드러냈고

이에 린즈링의 커리어와 영향력을 짐작케 했다.





린즈링은 블랙 앤 화이트 드레스 슈트에

같은색 계열의 둥근 모자를 코디 했으며,

진주 귀걸이로 포인트를 준 모습에서 부드럽고 우아한 스타일을 보였고

그녀의 일거수 일투족은 단아한 매력이 뿜어져 나왔다.





유명모델 출신의 린즈링은 유명인사들 사이에서도

매우 뛰어난 기질을 발휘했으며,

당일 그녀의 컨디션은 매우 좋아 보였다.

방긋방긋 웃는 모습에서 깨가 쏟아지는 신혼생활의 행복감을 드러내는 등

구로사와 료헤이(AKIRA, 아키라)와 결혼 후의 생활이

매우 달콤함이 그대로 비쳐져 나왔다.





모두가 알고있듯이 린즈링구로사와 료헤이(AKIRA)와 결혼 이후

둘만의 달콤한 신혼여행을 떠났었다.

그런데 신혼여행을 떠난지 얼마되지 않아 바로 스케쥴로 복귀한 것을 보면

린즈링은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한다라고 할수있다.




물론 린즈링의 얼굴엔 허니문의 행복감으로 빛을 발하고 있으며,

이러한 그녀의 모습은 모든 주위사람들로 부터 부러움을 사고있다.

어쨌든 그녀는 이제 품절녀가 됐고

결혼 이후에도 계속하여 행복하기를 모든이들은 원하고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