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5.11 46살의 류민타오(유민도) 몸매관리 화제

  • 몸매관리 화제로 떠오른 46살의 류민타오(刘敏涛 유민도)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에서 하루에 24벌의 의상 갈아입어

    네티즌 "걸어다니는 옷걸이"

     

     

    5월 9일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이 방송을 시작했고, sns에서는 수많은 네티즌의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무슨 일일까?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은 리장밍(李江明 이강명) 연출로 장수잉(江疏影 강소영), 류민타오(刘敏涛 유민도), 펑위창(彭昱畅 팽욱창) 등 주연이다. 드라마는 철학이 서로 다른 두 변호사가 서로의 마찰 속에서 처음에 의견이 불일치하는 것에서 부터 이후 함께 호흡을 맞춰 협력하기 까지의 이야기를 담고있다.

     

     

    류민타오(刘敏涛 유민도)

     

    728x90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에서

    류민타오(유민도)가 연기하는 여변호사 천란(陈染 진염)이

    하룻동안 24벌의 의상을 갈아입어

    시청자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매우 의아해 했다.

    그녀는 화이트 컬러의 슈트에서 부터

    각양각색의 스커트, 그리고 다시 홈웨어,

    또 다시 오피스룩까지 정말이지 눈코뜰새 없이

    계속하여 옷을 갈아 입었다.

     

    적지않은 네티즌들은 극 중 류민타오의 이미지를 본 이후

    "걸어다니는 옷걸이", "정말 연기 잘한다",

    "아니나 다를까, 그녀는 우리의 듬직한 연기파 배우" 등등

    sns를 통해 수많은 댓글들을 달았다.

     

     

     

     

    1976년생인 류민타오는 수많은 뛰어난 작품들에

    출연하여 왔다.

    그녀는 위화(余华 여화)의 소설 《活着 활착》을 각색하여

    만들어낸 드라마 《福贵 복귀》에서 연기한

    쌀가게 사장의 딸 천지아전(陈家珍 진가진)은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 주었다.

    이후 그녀가 연기한 《红色高跟鞋 홍색고근혜, 빨간 하이힐》은

    시청자들에게 있어 더욱 기억에 남는 작품이다.

     

     

     

     

    류민타오가 극 중에서 24벌의 의상을 갈아입어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킨것 이외에

    펑위창장수잉의 극 중 뛰어난 연기 또한

    네티즌들에게 관심과 화제로 떠올랐다.

     

     

     

     

    이전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에서 공개한 예고편에서

    펑위창이 마침내 키스신의 연기를 펼쳤고

    8살이 많은 장수잉과 달콤한 연상연하 커플을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사람들이 더욱 생각치 못했던 것은

    극 중 펑위창이 연기하는 송슈(宋修 송수)와

    장수잉이 연기하는 쉬지에(许婕 허첩)가

    달콤한 욕조 키스신을 연기하여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은

    이미 지난 5월 9일 방송을 시작했으며

    총 40회 분량으로 화제속에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의 또다른 이야기를 찾아 보세요.

    바로가기 ☞ 류민타오(유민도)가 노래한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 캐릭터 주제곡 《释然 석연》 MV보기 및 mp3

     

    류민타오(유민도)가 노래한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 캐릭터 주제곡 《释然 석연》 MV

    류민타오(刘敏涛 유민도)의 《释然 석연》 MV보기 및 mp3 드라마 《女士的法则 여사적법칙》 중 캐릭터 ...

    blog.naver.com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