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1년 4월 1일 장궈롱(张国荣 장국영) 사망 17년

탕허더(唐鹤德 당학덕) 옛 사진과 함께 글 올리며 회상

우산 아래 어깨를 감싸고 따뜻한 미소 지어



2003년 4월 1일 장궈롱(장국영)은 자신의 몸을 날려 이세상과 작별했다. 벌써 17년이란 시간이 흘렀으나, 사람들은 여전히 그의 이름을 잊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스타들 역시 자신만의 방식으로 그를 회상하며 그를 기리고 있다.

그리고 수많은 그의 팬들 역시 오늘을 기억하고 그를 기리고 있으며, 장궈롱의 생전 진실한 사랑이었던 탕허더(당학덕)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옛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며 그를 회상했다.




4월 1일 새벽녘 장궈롱의 생전 "동반자(伴侣)"인 탕허더

인스타그램에 옛 사진과 함께

"17년 전 당신은 우리곁을 떠나갔습니다.

하지만 나는 당신이 또다른 나라에서 항상

우리를 그리워하고, 특히 이 어려운 때에 더욱 우리에게

격려와 용기를 주고 있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여러분들 모두가 함께 힘을 내고 노력해서

이 전염병을 함께 넘기기를 희망합니다."라고 글을 업로드했다.



탕허더(唐鹤德 당학덕) 인스타그램 캡쳐


17年前你离开了我们, 但我知道你在另一个国度里时刻都想念着我们,

特别在这严峻的时候更加给我们鼓励, 打气,

希望大家一起加油努力, 共同渡过这一次的疫情🌹

17년 전 당신은 우리곁을 떠나갔습니다.

하지만 나는 당신이 또다른 나라에서 항상 우리를 그리워하고,

특히 이 어려운 때에 더욱 우리에게

격려와 용기를 주고 있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여러분들 모두가 함께 힘을 내고 노력해서

이번 이 전염병을 함께 넘기기를 희망합니다🌹



탕허더가 업로드한 사진을 보면

장궈롱탕허더의 품에 안겨 고개를 약간 탕허더 쪽으로 기울이고

얼굴에는 따뜻한 미소를 짖고 있다는 걸 알수있다.

탕허더는 왼손에 우산을 들고있고

오른손은 장궈롱의 어깨위에 올리고 있으며

그 역시 얼굴에 따뜻한  미소를 짖고 있는 모습에서

넘치는 행복감이 느껴진다.





장궈롱이 세상을 떠난지 17년의 시간이 흘렀고

그의 "동반자(伴侣)" 탕허더는 계속하여 그를 잊지 못하고 있으며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장궈롱을 회상했다.

매년 4월 1일 탕허더는 옛 사진을 공유하며

자신의 연인을 기리고 있다.

过去多少快乐记忆,何妨与你一起去追

지난날 많은 즐거웠던 기억들, 당신과 함께 쫓아 갑니다

탕허더의 나이는 벌써 61세가 됐지만

여전히 장궈롱을 잊지 못하고 그의 가슴에 담아두고 있다.

그리고 그는

你走了后, 我便活在回忆中了

당신이 떠난 이후, 나는 추억속에서 살아왔습니다고 말했다.

탕허더는 지금도 장궈롱의 매니저와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过去多少快乐记忆, 何妨与你一起去追

지난날 많은 즐거웠던 기억들, 당신과 함께 쫓아 갑니다




夜天花板有这段戏 总关不上心里的放映机.....

밤 천장에는 이러한 장면이 있고,

마음의 영사기는 항상 꺼지지 않습니다.....



2015년 4월 1일에 탕허더

死生契阔, 与子成说。执子之手, 与子偕老。

죽거나 살거나 동거동락하자고, 그대와 굳은 약속을 했습니다.

그대의 손만잡고, 그대와 백년해로 하자고. 라는 글을 올렸다.

이들 두사람의 사랑은 그시절에 사람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어는 날 탕허더는 차를 몰아 장궈롱을 마중나갔고

두사람이 함께 길을 걷다 장궈롱은 기자를 발견했다.

그들이 또한 어떠한 폭로를 할지 분명하게 알고 있었지만

장궈롱은 여전히 주저함 없이 탕허더의 손을 잡고 걸으며

세상의 속박을 털어 버리려 시도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금세기 가장 확고한 손잡기"라는 세기의 사진이 나오게 됐다.



탕허더(唐鹤德 당학덕) 인스타그램 캡쳐


死生契阔, 与子成说。执子之手, 与子偕老。

죽거나 살거나 동거동락 하자고, 그대와 굳은 약속을 했습니다.

그대의 손만 잡고, 그대와 백년해로 하자고.





아주 중요한 날인 4월 1일을 제외하고

매년 9월 12일 또한 매우 중요한 날로, 바로 장궈롱의 생일날 이다.

이날 또한 탕허더장궈롱과의 옛 사진을 업로드하며

장궈롱을 회상하고 있다.



장궈롱이 세상을 떠나갔을 때

탕허더의 만련(挽联, 죽은 사람을 애도하는 대련)은

天长地久有时尽,此爱绵绵无绝期。

하늘과 땅처럼 영원한 것도 때로는 없어지기도 하지만,

이 사랑에는 끊임이 없으며 끝나는 날이 없다. 였다.

이렇게 그들의 사랑은 이미 세속, 삶과 죽음,

시간의 구속을 초월했다.

아마도 장궈롱은 또다른 나라에서 그의 사랑을 기다리고 있으며,

그들은 언젠가 분명히 다시 만날 것이다.

그 나라에는 모든 속세의 속박이 없어

그들은 자유로운 사랑을 할수 있을 것이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