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리(巩俐), 장쯔이(章子怡)에서 부터

저우동위(周冬雨 주동우), 류하오춘(刘浩存 유호존)에 이르기 까지

장이머우(张艺谋 장예모) 감독은 나이가 들수록

"바이요우쇼우(白幼瘦 백유수)"를 좋아 할까?

 

 

"머우뉘랑(谋女郎)"은 장이머우(장예모) 감독의 영화에서 하이라이트 중의 하나로, 장이머우 감독에게 발탁된 여주인공이며, 이들은 출발선에서 이미 이겼다고 말할 수 있다.

 

* 머우뉘랑-谋女郎[móu nǚláng]

장이머우 감독이 발굴한 여배우.

 

* 바이요우쇼우-白幼瘦[bái yòu shòu]

현재 유행하는 일종의 심미관(审美观, 아름다움을 보는 기준)으로

피부가 하얀것을 아름다움으로 여기며,

몸매가 날씬한 것을 아름다움으로 여기고,

젊고 귀여운 소녀의 느낌을 아름다움으로 여기는 것을 말한다.

즉, 몸매가 좋고, 나이가 어리며, 예쁜 비주얼의 여성을 일컫는다.

 

 

 

728x90

 

"머우뉘랑(谋女郎)"이라는 금으로 쓴 간판(金字招牌) 때문에

대중들에게 한명한명의 머우뉘랑의 관심도는 매우 높다.

한편, 지난 몇년동안 장이머우 감독이 선택한 머우뉘랑을 보면

아름다움의 기준이 변화가 일어났다는 것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다.

 

 

장쯔이(章子怡)

 

공리(巩俐)는 초대 머우뉘랑으로

장이머우 감독과 가장 오랫동안 호흡을 맞추어 왔다.

외모적으로 말하자면 공리는 아름다움이라는 것으로

보는이들에게 놀라움을 절대 안겨주지 않으며,

또한 대중들이 아름다움을 판단하는 미적 기준에서

예쁘다거나 고운 자태를 갖고있지도 않다.

하지만 공리가 출연하고 캐릭터를 만들어낸

장이머우 감독의 《红高粱, 붉은 수수밭》,

大红灯笼高高挂 대홍등롱고고괘, Raise the red lantern, 홍등》,

菊豆 국두》, 《秋菊打官司, 귀주 이야기, The Story of Qiu Ju》 등의

영화에서 그녀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건장함과

생명력있고 반항적인 카리스마와 패기를 볼 수 있다.

 

 

공리(巩俐)

 

장쯔이는 외모적으로 공리에 비해 수척하고 아리땁지만

그녀의 이미지는 시종 확고하고 용감하다 말할 수 있다.

장쯔이의 눈빛에서 그녀의 마음속에 담겨있는

왕성한 욕망을 명확하게 볼 수 있으며

이는 또한 여성 파워의 방출이자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장쯔이(章子怡)

 

山楂树之恋 산사수지련, 산사나무 아래》에서 부터

장이머우 감독이 선택하는 여주인공의

"바이요우쇼우(白幼瘦)"가 변화하기 시작됐다.

山楂树之恋, 산사나무 아래》 원작에서

징치우(静秋 정추, 저우동위 분)는 원래 풍만한 소녀지만

저우동위의 비주얼은 어리고 몸이 여리다.

장이머우 감독이 보기에

저우동위의 이러한 여학생으로서의 모습이

그의 마음속엔 "청순"이라는 말과

어울린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저우동위(周冬雨 주동우)

 

저우동위를 시작으로 이후에 또다시

장후이원(张慧雯 장혜문), 류하오춘(刘浩存 유호존)이 있으며

머우뉘랑의 이미지와 분위기는 점점 더

청순한 "바이요우쇼우(白幼瘦)" 쪽으로 기울고 있다.

이로볼때 장이머우 감독의 미적 기준에

이미 변화가 생겨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가 시장의 추세 또는 요구인지

아니면 장이머우 감독 본인의 원인인지는 알 수 없다.

 

 

류하오춘(刘浩存 유호존)

 

장이머우 감독의 미적 기준 변천에 대해 한 네티즌은

90년대에는 장이머우 감독이 선봉이었고

그의 카메라렌즈 속에 용감한 중국 여성이

봉건적인 예법과 도덕에 충돌하고 있으며

자유를 추구하고 있다고 평했다.

그리고 지금 여권운동이 일어나면서 전 사회의 여성들이

더욱 강하고 억세지기 시작했다.

독립여성들의 이미지에서 장이머우 감독의

"바이요우쇼우(白幼瘦)"는 "청순"이라는 이미지에

집착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미적기준이 《大红灯笼高高挂, 홍등》에서의

아름다운 여대학생을 추구하는

천줘치엔(陈佐千 진좌천, 마징우 马精武(마정무) 분)과

조금은 닮아있지 않을까?

 

 

장후이원(张慧雯 장혜문)

 

 

더욱이 한 네티즌은 머우뉘랑의 이미지 변화에서 부터

장이머우가 감독으로서의 예술이라는 길 위에서의

변화를 보았다고 말했다.

 

 

공리(巩俐)

 

 

공리장이머우 감독이 가장 젊고 왕성할때 선택됐다.

그때의 왕성한 생명력과 창작의 욕망의 점점 물러가고

그는 그의 작품에서 가장 전형적이고 우수꽝스러우며

늙고 무능하며 탐욕스럽고

또한 두려움으로 가득한 "라오예(老爷, 어르신)"가 돼버렸다.

누군가는 "설사 국사(国师)라 하더라도 남자들에게 일어나는

고질병을 피해갈 방법이 없으며

'바이요우쇼우(白幼瘦)'는 '순종성(顺从性)'과

'다루기 쉽다(易操纵)'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라며

쓴 웃음을 지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류시쥔(刘惜君 유석군)의 신곡 《我是爱过你 아시애과니

귀 기울여 듣게 되는 사랑의 치유 독백

드라마 《谁说我结不了婚 수설아결불료혼》 주제곡



하나 하나의 사랑 모두가 처음부터 끝까지 한결같이 좋을수는 없고, 또한 모두가 한쌍의 연인이 되어 손을 잡고 레드카펫을 걸을수 있는 것도 아니다. 사랑이 일종의 유감이 되고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면 우리는 무얼 할수 있을까?

5월 26일 류시쥔(유석군)의 새로운 치유의 OST 발라드 《我是爱过你 아시애과니, 널 사랑했었어가 첫 공개됐으며, 그녀는 따뜻한 치유의 목소리로 사랑은 시간이 흐르면서 상황이 변하고, 낙담과 허전함을 피할수는 없지만, 내가 널 사랑했던 기억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다고 생동감있게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리고 네가 나한테 가르쳐준 가장 좋은 것은, 사람을 사랑하기 전에 자신을 먼저 사랑해야 한다는 걸 깨우쳐 준것이라고 말을 이으며, 내가 더 나은 사람이 된것에 고마움을 전한다.


我是爱过你[wǒ shì àiguò nǐ] 널 사랑했었어

谁说我结不了婚[shéi shuō wǒjié bùliǎo hūn] 내가 결혼 못할거라 누가 말했나




《我是爱过你 아시애과니

도시여성 감성드라마 《谁说我结不了婚 수설아결불료혼의 주제곡으로

원 작사작곡자는 일본의 음악인 福田贵史이며,

중문 가사는 유명 작사가 우위캉(邬裕康 오유강)이 새롭게 다시썼다.


드라마 《谁说我结不了婚 수설아결불료혼

5월 26일 방송을 시작했으며,

허녠(何念 하념) 연출, 판웨밍(潘粤明 반월명), 통야오(童瑶 동요),

천슈(陈数 진수) 주연으로, 위안원캉(袁文康 원문강), 쉬팡이(许芳铱 허방의),

리션(李燊 이신), 동요우린(董又霖 동우림), 왕양(王阳) 등

실력파 배우들이 참여하여 세명의 여성들이 겪는 감정생활과

직장생활에서의 스트레스에서 오는 당혹감과 갈등을 함께 풀어간다.

이 드라마는 현대사회의 "만혼(晚婚)" 트랜드를 짚어가며,

신세대 독립여성들이 연애와 결혼, 직장, 자아가치 실현 등에 맞서는

다양한 태도와 선택을 보여준다.





《都挺好 도정호의 삽입곡 《如爱 여애에서부터

가장 최근의 드라마 《彼岸花 피안화의 동명 주제곡에 이르기까지

류시쥔은 드라마 노래의 최강 "OST의 여왕"이라 말할만 하다.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그녀의 노래소리는

스토리의 맥을 정확하게 짚어가며 감동을 전달할 뿐만아니라

스토리에 적지않은 빛을 더해준다.

팬들이 그녀의 노래를 찾는 이유 또한 그러한 이유에서 이다.



# 가사보기

我是爱过你 아시애과니


作词 : 邬裕康

作曲 : 福田贵史

演唱 : 刘惜君

노래 : 류시쥔(유석군, Sara)


嘿 我想问你

在红毯的两端

那些浪漫剧情真的存在吗

嘿 就这样吧

放不下就随它

生活没有荡气回肠

就算看过我 最好最坏的每个模样

不代表你会陪我到未来 看过往

虽然未完成的梦 因为那些遗憾

才显得念念不忘

把你抱紧 不如放开你

我爱过你 就不怕可惜

好好擦去 不为人知的眼泪

直到再遇见你 把伤感降到最低

嘿 我想问你

在红毯的两端

那些浪漫剧情真的存在吗

嘿 就这样吧

放不下就随它

生活没有荡气回肠

就算看过我 最好最坏的每个模样

不代表你会陪我到未来 看过往

虽然未完成的梦 因为那些遗憾

才显得念念不忘

把你抱紧 不如放开你

我爱过你 就不怕可惜

好好擦去 不为人知的眼泪

直到再遇见你 把伤感降到最低

谁会知道 从今以后好不好

明天和意外 哪一个先到

当我厌倦了 那些起伏跌宕

想问谁带我离开 最后 才懂

那个人是自己呀

把你抱紧 不如放开你

我爱过你 就不怕可惜

好好擦去 不为人知的眼泪

直到再遇见你 把伤感降到最低

我是爱过你




드라마 《谁说我结不了婚 수설아결불료혼, Get Married or Not 주제곡

류시쥔(刘惜君 류석군)의 신곡 《我是爱过你 아시애과니

귀 기울여 듣게하는 사랑의 치유 독백



# 노래듣기


음원(mp3)을 원하시는 분들은 댓글에 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류시쥔(刘惜君 유석군)의 또다른 노래를 찾아보세요.

바로가기 ☞ 류시쥔(유석군)이 부른 화제의 드라마 《彼岸花 피안화의 동명 주제곡 MV보기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pi장(papi酱) 아기가 아버지 성을 따른것에 네티즌들 논쟁 불러와

네티즌들에게 "독립여성의 이미지 설정은 거짓이다"라는 비난과 질책 당해



5월 10일은 중국의 모친절(母亲节, 어머니의 날)이었으며, 엄마로 승격된지 얼마되지 않은 papi장(papi酱) 또한 웨이보에 엄마로서의 감격의 글을 올렸고, 세상의 모든 엄마들에게 축복과 함께 행복하고 즐거운 날을 보내기를 기원했다.

그리고 당일 좀 늦은 시간에 한 연예블로그에서 papi장의 아기가 아버지 성을 따른것에 대해 조소를 날렸고, 이에 인터넷 눈팅족들이 몰려와 소란을 일으키며, 아버지 성을 따르는 것은 그동안 papi장이 가장으로서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독립여성의 이미지 설정에 반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것은.... 무슨 논리일까?




papi장(papi酱) 웨이보 캡쳐



10일 오후 papi장은 아기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하며

考研那会我觉得复习很累,考上研后觉得读研很累,

后来视频拍多了感觉拍视频很累,拍完视频又觉得熬夜开会头脑风暴很累,

熬夜习惯后觉得出差很累,适应出差后觉得还是拍戏更累,

拍完戏后又觉得好像还是想视频构思比较累,等等等等。

如今才发现,啥都不如当妈累。

当妈最累。祝所有当妈的#母亲节# 快乐。

我们辛苦了!

대학원 응시했을때 복습하는 것이 매우 피곤했으며,

시험에 합격한 이후 연구와 공부하는것도 매우 피곤했고,

이후에 촬영해야 하는 영상이 많아 촬영하는 것이 매우 피곤했으며,

영상을 촬영한 이후 또 밤새 회의를 하며

머리가 터질듯이 매우 피곤했고,

밤샘이 습관이 된 이후 출장을 가야 하는 것이 매우 피곤했으며,

출장에 적응이 된 이후 드라마 영화촬영은 더욱 피곤했고,

촬영이 끝난 후 또다시 영상을 구상해야 하는 것도

비교적 피곤했습니다, 등등등등.

이제야 이 모든것이 엄마로써의

피곤함만 못하다 라는 것을 알게됐습니다.

엄마로써의 역할이 가장 피곤합니다.

모든 엄마들에게 #모친제(母亲节, 어머니 날)# 즐겁고

행복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는 수고했습니다! 라고 글을 업로드했다.



이 글은 papi장 진심이 담겼다고 할수 있으며,

또한 많은 엄마 네티즌들로부터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많은 네티즌들은 축복의 메시지를 보내는 동시에

papi장을 안타까워 하며,

"당신한 말한 엄마로써의 피곤함에 가감이 없다는 것을 알겠습니다.

수고 하셨습니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다.

하지만 또다른 네티즌이 매우 갑작스럽게

"papi장이 아기를 출산한 이후 매우 피곤하게 변해버렸네요,

그러나 아기는 의외로 아버지 성을 따랐네요?"라고 했다.

또한 이 네티즌은 비웃음의 이모티콘을 달았고

이에 더욱 많은 네티즌들은 아기가 아버지 성을 따른 것은

지금까지 papi장이 독립여성 이미지를 설정해온 것은

거짓이라는 것을 말해준다며 비난이 일었다.





비난과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들은

이전 papi장 자신은 여성으로의 독립을 말해왔고

나아가 남편과 춘지에(春节 춘절)를 맞아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을 뿐만아니라

아기를 낳고 싶지 않다고 말해왔다고 했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하게 지금 아기를 낳았고

그리고 아기의 성이 아버지를 따랐다는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독립여성으로서

"관성권(冠姓权, 아버지 또는 어머니 성을 따를 권리)"을

중요시 하지 않는 것은 용서할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관점은 많은 네티즌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우선 중국의 관례에 따르면 대부분 신생아들이

아버지 성을 따르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며,

다음으로 papi장의 아기가 누구의 성을 따를것인지는

그들 부부의 상의로 인해 결정되는 것이지

다른 사람들이 참견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리고 또한 독립여성의 정의와는 상관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지금 상황을 살펴보면 papi장을 지지하고 이해하는

의견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papi장 본인은 이에 대해 지금까지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우쉰(周迅 주신) 《见字如面2 견자여면2》에서

독립여성의 감동적인 그림을 펼치다



1월 9일, 대형 낭독 예능프로그램 《见字如面 견자여면 시즌 2 제 10기가 정시에 방송을 했으며, 연기자 저우쉰(주신)이 무대에서 마지막으로 한통의 편지를 낭독했다. 저우쉰은 프로그램이 방송을 시작한 이래 소셜 커뮤니티 사이트 도우반(豆瓣 두판)에서 9.4의 우세한 평점을 받았으며, 전 인터넷 방송 클릭량은 2억건을 돌파했다.




《见字如面 견자여면 방송 수개월, 이번 프로그램에서 저우쉰

여러통의 편지를 낭독했고, 편지 중 역사 여성들과 공간을 넘어 대화를 했다.

그녀들의 마음속 간직했던 이야기들을 흥미진진하게 풀어갔고,

매 편지는 마치 역사를 관통하는 듯 했으며,

같지 않은 역사적인 시기에 독립 여성들의 기개를 펼쳐냈다.

저우쉰은 명조시대의 미녀로 변신하여 황제의 혼약을 거절하기도 하고,

그리고 그녀의 목소리는 듣는 이들을 한 왕조의 마지막 황비의 느낌으로 이끌어

부의(溥仪, 청나라 마지막 황제)와 이혼의 단호함을 그대로 전달했다.

제10기 프로그램에서 저우쉰은 중공의 여류정치가 송칭링(宋庆龄 송경령)

친구에게 보낸 편지를 낭독했고,

편지 낭독 중에 저우쉰은 담담하고 확고부동한 어투로 1922년의 송칭링(송경령)

청취자들의 눈앞으로 데려왔다.



저우쉰(周迅 주신), 야오천(姚晨 요신), 리리췬(李立群 이립군), 귀야레이(归亚蕾 귀아뢰),

허빙(何冰 하빙), 자오리씬(赵立新 조립신), 장펑이(张丰毅 장풍의)

많은 스타들이 참여한 《见字如面 견자여면 시즌 2는 이미 10기가 방송됐으며,

적지않은 네티즌들은 옛 상황을 되돌아보며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