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HPV감염

오디마(ODMER) 0.00 HPV 사전 검사형

파파니콜로 염색(Papanicolaou stain) 자가 검사액



HPV(Human Papilloma Virus)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로 주로 성행위를 통해 점막이나 상피에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무리이다. HPV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주 원인이며, 자궁경부암은 30세 이후 발병률이 증가하기 시작하여 50대에 정점에 이른다.

HPV 사전 검사형 파파니콜로 염색(Papanicolaou stain)액 오디마(ODMER) 0.00은 아침의 소변으로 HPV의 감염여부를 간단하게 검사할수 있다. 자궁경부암은 HPV 감염이 일으키는 병변으로 99% 이상의 자궁경부암 환자들에게서 HPV의 감염이 있는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HPV를 사전에 감염여부를 검사하여 미리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할수있다.



우리나라의 자궁경부암 발병률은 세계 2위에 오를 정도로

계속하여 늘어가고 있다.

자궁경부암은 세계적으로 매년 50만명 정도의 여성이 발병하여

그 중 50% 이상이 사망한다고 하며,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하루 세명꼴로 자궁경부암으로 인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人乳头瘤病毒, Human Papilloms Virus)

감염으로 인한 병변으로 확인됐다.

자궁경부암의 99% 이상이 HPV에 감염되어 있으며,

HPV의  100여개의 종(아시아 형)을 포함하고 있고,

그 중 30여종의 HPV 아시아 형이 자궁경부 감염의

병변과 관련이 있다.

HPV 16과 18형의 감염률이 가장 높으며, 70% 이상 점유하고 있다.



HPV 검사제 표준대비 색변화 표

(HPV 사전검사형)



▷ 파파니콜로염색 액 측정 원리◁


파파니콜로염색액은 이상 대사(代谢)와

특수한 색반응을 일으키며,

침전물의 색상변화 대비를 통해 피검사자 체내에

HPV 관련된 이상대사를 판단하게 된다.




▷ 사용방법 ◁


1. 아침에 깨끗한 소변을 채취한다.

2. 채취한 1ml의 소변을 함께 포장된 스포이드로 시험관에 떨어뜨린다.

3. 약액을 소변이 든 시험관에 넣는다.

(약액이 들어있는 부분을 직접 부러뜨려 넣을수 있음)

4. 5분 이내에 색깔 비교카드와 비교하여 감염여부를 확인한다.


검사 전날 물을 많이 마시고, 매우 음식은 피하며

성생활은 하지 않는다.

생리 후 3일이 지나야 하며, 당뇨병환자가 아니어야 하고

임신중이 아니어야 한다.

그리고 검사 당일 아침일찍 일어나

첫번째 소변을 채취하여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결과 색깔 변화 카드에서 왼쪽의 첫번째는 정상인군에 속하며,

중간부분의 색깔 변화는 고위험군에 속하고,

또한 HPV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오른쪽의 부분 색깔 변화는 분명 HPV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며,

질 안쪽면에ㅔ 이미 HPV 바이러스가 있는 것이다.

만역 가장 진한 색깔로 변화했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해야한다.



오디마(ODMER) 0.00 HPV 사전 검사형 파파니콜로 염색액은

현재한국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제품입니다.

본 제품은 WHO가 제정한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규칙인 GMP의

엄격한 요구사항에 따라 표준 생산된 것입니다.

싱가포르 애광생물제약유한공사(新加坡爱光生物制药有限公司)가

바이오기술의 전망성으로 연구 개발한 것이며,

혁신적인 과학 기술로 카피가 매우 어려운 기술입니다.

이 포스팅은 제가 중국 상하이에서 대리점을 운영하며

필요에 의해 중문을 한글로 옮기며 한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오디마(ODMER) 0.00의 재품에 대해 궁금한 점이나

한국내에서 허가와 유통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비댓 남겨주세요.


오디마(ODMER) 0.00 제품에 대한 또다른 이야기를 찾아보세요.

바로가기 ☞ 오디마(欧迪马, ODMER) 0.00 이란 무엇일까? 오디마 상품 소개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들이 매일매일 먹는 토마토

자궁경부암 발병을 낮추는데 효력이 있다

여성분들 꼭 챙겨먹어야



전세계적으로 자궁경부암으로 사망하는 인원이 20만명에 달한다. 자궁경부암은 여성 생식계통 악성종양의 73~93%를 차지하고 있으며, 부녀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주요 병이다. 권위있는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매년 새롭게 발병하는 사람들은 40만명이 넘는다고 한다.




자궁경부암은 가장 자주 보이는 부인과(婦人科) 악성 종양이다

일반적으로 자궁경부암에 걸리기 쉬운 연령대는 40대이며, 다음으론 50대이다.

하지만 근 몇년 사이 발병 연령대가 현저한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한다.

한편으로 30살 연령대의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다른 한편으로 20살의 연령대의 발병률이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심지어 출산전 진찰중에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 또한 있으며,

임신부에게서도 자궁경부암이 발견되곤 한다고 했다.


거의 모든 자궁경부암 환자들은 부수적으로 유두종 바이러스(HPV)에 감염된다.

하지만 자궁경부암은 기타 성관련 전염병과는 다르게 감염 후 신속하게 발작을 일으킨다.

이것은 하나의 긴 과정을 거쳐 발전하는 '로드맵'이 있다.

그 '로드맵'은 정상자궁경부 상피 부 전형적인 증식 → 상피내암 침윤암으로

이 과정은 최대 10년의 시간이 걸린다.

이로인하여 이상의 과정 중 전화하는 자궁경부의 상피세포를 조기에 발견하게 되면,

병리적인 변화를 막고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는 효과를 볼수 있다.





토마토는 자궁경부암을 예방 치료한다

토마토의 암 예방 작용은 토마토에 함유된 리코펜(lycopene) 덕분이다.

리코펜이 주요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는 토마토, 수박, 딸기, 석류, 와인, 고추, 레드자몽 등이며

기타 채소와 과일중에는 비교적 적게 함유되어 있다.

그중 리코펜이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는것이 바로 토마토이다.

인체는 스스로 리코펜 합성을 할 수 없으며, 반드시 과일에게서 얻어야 한다.





리코펜은 카로틴(carotin) 화합물의 한종류로 항산화의 특성을 갖고있다.

또한 자유기 상해에 대항하는 투사로서의 역할을 하며, 동시에 자궁경부암을 예방하여 준다.

리코펜을 풍부하게 섭취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비교적 자궁경부암에 걸릴 확률이 적다.

한 연구에 의하면, 리코펜은 자궁경부암을 강하게 줄여주는 것과 상관있는 유일한 종류의 카로틴이며,

암세포의 인지질대사의 반응을 억제시키고, 종양의 억제유전자를 조절하여

종양의 발생률을 내려주고 종양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한다고 밝히고 있다.





토마토를 먹는데 있어 유의할 사항

먼저 공복에 먹는것을 피하고, 식후에 먹어야 한다.

왜냐하면 토마토 속의 몇몇 성분은 위산을 발생시키는 화학반응이 일어나기 용이하고,

불용성 덩어리가 응결되어 그것들이 위의 출구를 막아 위의 부담이 높아지게 되며,

위 확장을 불러 일으키고 심지어 극렬한 통증이 생기기도 한다.

부차적으로 적지않은 사람들은 생으로 먹는 것이 영양가가 높다고 여기고 있으나

암을 예방하는 각도에서 보면 꼭 익혀 먹는 것이 좋다.

토마토의 항암 화합물 리코펜은 단백질과 섬유질의 밀접한 결집을 가져오기 때문에

요리를 하게되면 그러한 것들이 방출되어 인체의 흡수에 용이하다.

다시한번 강조하면 익히지 않은 토마토는 멀리하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그중 함유되어 있는 유독성인 대량의 토마티딘(tomatidine)은

먹고난 후 어떤이들에겐 현기증, 구역질, 구토, 무기력 등 증독증상을 일으키기도 한다.

비장과 위가 약한 사람 또한 토마토를 생으로 먹는 것이 적당하지 않으며,

이들에겐 설사를 일으키기도 한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