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WHO 수석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Soumya Swaminathan)

"중국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이미 유효한 것으로 증명됐다"

연구개발 프로젝트 더욱 활기를 띠는 계기 마련

 

 

중국 매스컴 9월 22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 9월 21일 세계보건기구 WHO의 정례 브리핑에서 지금 현재 전세계에서 약 200여종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임상실험에 들었다고 했고, 중국에서는 현재 앞서가고 있는 몇개의 후보 백신이 있으며, 일부 백신은 유효한 것으로 입증됐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는 전세계에서 이미 200여종의 코로나19백신이 임상단계 혹은 임상 전 시험단계에 처해 있지만, 모든 백신이 연구제작에 성공한 것은 아니라고 밝히며, 당연히 입후보 백신들은 더욱 많아질 것이며, 안전과 유효성을 얻는 백신의 비율 또한 점점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가 전개하고 있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실시 프로젝트"는

2021년 말 전에 20억개의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세계 모든 국가가 코로나19 백신을 동시에 얻을 수 있도록 하고

의료계 종사자와 노인 등 고위험자들에게

우선 공급한다는 취지이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을 끝내고

글로벌 경기회복을 가속화하는 실현하는 방식은

모든 국가,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지

일부국가의 소유권자들 만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 WHO 수석과학자 Soumya Swaminathan

 

세계보건기구 WHO 수석과학자인

숨야 스와미나탄(Soumya Swaminathan)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프로젝트는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미 여러개의 후보백신이 임상실험의 선두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는 중국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큰 관심과 흥미를 갖고 있으며

계속하여 밀접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일부 백신의 현단계는 임상실험에서

그 유효성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vf2416 2021.02.08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내가..인도 카레가 전염병에 강하단 주장은 근거없고,된장을 추천한바 있으며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9&dirId=9020105&docId=346410313 경남농기원도 된장과 막걸리가 좋다,발표한 것으로 안다

    2. SARS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신천지 폐렴의 원인이 박쥐라 밝혀졌고..인터넷 검색해보니 박쥐의 천적은 대단히 적은 편이어서 주거지에서는 매,독수리,고양이,뱀,족제비이고 야간의 활동 시에는 부엉이,올빼미 등이 있을 뿐이다

    3. GMO란 유전자조작생물(Genetically Manipulated Organism)의 약자로, 서로 다른 종의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조합한 생물체를 뜻한다.최초의 GMO는 1993년 승인된 몬산토의‘소성장촉진호르몬(rBGH)’이다. 농산물에서는 1994년 넙치의 유전자를 넣은 ‘무르지 않는 토마토’를 시작으로, 개구리 유전자 콩, 뱀과 원숭이의 유전자를 가진 옥수수 등이 출시됐다

    4. 박쥐의 천적들을 포획및 먹는다는건 현실적으로 힘드니 GMO옥수수도 추가로 권장한다

    5. 더 하고 싶은 말 있으나, 생략한다.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ㅋㅋ힌트를 주자면
    - 된장의 주재료가 콩이지만(맛과 가격위해)다른 곡물들도 넣으며..콩 안넣은 된장도 있다
    - 경남농기원이 좋다고 발표한 된장과 막걸리. 공통점은 누룩아닌가? 고로 누룩도 적극 수출하시길


베이징(北京 북경) 펩시코(PEPSICO) 레이스감자칩 공장에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발생

레이스 감자칩 먹어도 될까?

질병예방 전문가 "현재까지 식품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사례 없다"

 

 

펩시코(PEPSICO, 百事公司)의 베이징(북경) 레이스 감자칩(乐事薯片) 생산공장에서 직원이 코로나19(COVID-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대해 중국 질병예방 통제센터 부주임 펑쯔지엔(冯子健 풍자건)은 "지금까지 감염직원이 감자칩에 오염시킨 것을 발견하지 못했으며, 이 외에 국제적으로 식품을 통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사례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건조 식품은 실내온도 조건에서 바이러스의 생존시간은 매우 짧으며, 설령 감염된다 하더라도 바이러스는 곧바로 활동성을 잃어버리게 됩니다."고 밝혔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부주임 펑쯔지엔(冯子健 풍자건)

疫情下的食品安全

전염병 상황에서 식품은 안전

 

6월 21일 베이징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전염증 질병예방

기자회견에서 펩시코(PEPSICO) 중국 그룹사업부 홍보실의

총감독은 다씽취(大兴区 대흥구) 바이시시핀 중국 유한공사

(百事食品中国有限公司) 베이징 분공장의

전염사례 상황에 대해 통보했다.

통보에서 현재 분공장은 이미 생산을 중지하고

전직원 핵산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직접 접촉자 87명을 찾아내 이들 모두 이미 격리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 질병예방센터는 공장 내외환경에서

샘플링을 채취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6월 21일 저녁 펩시중국(百事中国)은

전염병이 발생한 공장은 바이시시핀(百事食品, PEPSICO) 중

하나의 분공장이며,

지금까지 어떠한 음료식품을 생산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레이스(Lay's) 감자칩, 乐事薯片

식품공장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것에 대해

많은 이들은 문제를 제기 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대해 펩시는 서면 답변에서

세계보건기구(WHO) 및 구미 다국의 질병예방통제센터에서는

이들 코로나 바이러스는 물체의 표면에서 생존률이 극히 낮기 때문에

수일에 걸처 운송된 제품이나 포장으로 부터

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은 매우 낮다고 명확하게

지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사의 감자칩 가공과정은 고온 열처리 공정을 거치고,

엄격한 GMP 관리체계와 실천을 취합하여

바이러스가 제품 공급체인 과정 전반에 걸쳐

생존할 가능성은 제로입니다."며

이에대해 펩시코측은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커신식품영양정보교류센터(科信食品与营养信息交流中心,

China Food Information Center) 주임 종카이(钟凯 종개) 또한

간식거리에 대해

"감자칩 제조 공정은 간단하게 말해 고온 가열입니다.

게다가 감자칩은 매우 건조하며,

이러한 식품 성질은 바이러스가 매우 싫어하는

환경입니다."고 말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