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쥔지에(秦俊杰 진준걸) 순이(孙铱 손의)와

심야 밀회 모습 카메라에 담겨 밝혀진 새로운 사랑

일찍이 촬영장에서 다정하게 연기하며 정(情) 생겨나



친쥔지에(진준걸)양쯔(杨紫 양자)와 헤어진 이후 다른 여성스타들과 여러차례 스캔들이 전해졌다. 이 중 그와 순이(손의)는 사진이 찍힌 것은 한번뿐이 아니며 계속해서 그들의 행동은 매우 다정해 보였다. 하지만 이에대해 친쥔지에 측은 계속 부인했고, 지금 또다시 한 매스컴에 의해 두사람의 밀회 장면이 사진에 찍혔으며, 이로볼때 두사람의 사랑은 이미 사실로 발전해 가는 모습이다.


친쥔지에(秦俊杰 진준걸)순이(孙铱 손의)



최근 한 매스컴이 친쥔지에순이의 밀회장면을 사진에 담아

둘의 사랑이 드러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을 들게 했다.

사진에서 순이는 잠옷차림으로 계단을 내려와

외출에서 돌아온 친쥔지에를 맞이하는 모습으로

두사람은 각자 계단을 오른 이후 밤새 외출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친쥔지에는 촬영장으로 향했고

순이 역시 뒤이어 계단을 내려와 그곳을 떠나갔다.


알려진바에 따르면 친쥔지에순이는 일찍이 촬영장에서

서로의 사랑이 드러났지만 이후 친쥔지에 측은

이를 부인했다고 한다.

그리고 지금 순이친쥔지에의 밀회가 사진에 찍힌 것으로 보아

이들의 사랑은 더욱 발전을 거듭해 온것으로 보인다.

결국 두사람은 여러차례에 거쳐 만남을 가져왔고

이러한 상황에서 서로에게 사랑의 감정이 생겨나는 것은

매우 정상적이며 당연한 일이라 할수있다.





양쯔와 헤어진 이후 친쥔지에는 이미 두명의 여성스타와

다정한 모습이 뜻밖에 드러났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그의 노이즈마케팅이라 여겼고

남녀 사이의 감정에서 중요한 것은 바로 인연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 친쥔지에는 이미 지난 사랑에서 벗어났고

순이와는 그 어떤 노이즈마케팅이라는 말은 찾아볼수 없다.



친쥔지에순이의 다정한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양쯔의 전 남친 친쥔지에린겅신(임경신)의 전 여친 순이,

이리저리 살펴봐도 모두가 익숙한 사람들이네!"라며

연예계는 거대해 보이지만 그 테두리는 매우 좁고

서로가 아는 지인들은 무수히 많다고 했다.



양쯔(杨紫 양자)친쥔지에(秦俊杰 진준걸)



친쥔지에라는 이름은 익히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지만

순이라는 이름은 어찌보면 조금은 생소하다 할수있다.

하지만 순이 역시 배우이며 데뷔 또한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린겅신의 전 여친이라는 주목을 받아온 것을 제외 하고서라도

순이 역시 적지않은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해 왔다.



이전 그녀는 드라마 《白鹿原 백록원에서

바이링(白灵 백령)역을 연기해 많은 호평을 받았으며,

그 후 《楚乔传 초교전에서 또한 뛰어난 연기를 보였고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배우라고 칭찬을 받아왔다.

지금 친쥔지에와의 사랑이 드러났지만

두사람 모두 어떠한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두사람이 좋은 소식으로

공식 선언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