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이즈(张柏芝 장백지) 셋째 아들에 대해 입열었다?

"아빠는 셰팅펑(谢霆锋 사정봉), 셰셴(谢贤 사현) 이미 손자로 인정"

곤란한 처지에 몰린 왕페이(王菲 왕비)

 

 

최근 셰셴(사현)의 인터뷰 영상이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그가 마치 실수로 말을 하는것 처럼 자신은 셋째 손자를 매우 좋아한다고 표현한 것이다. 그의 이러한 말은 곧바로 수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으며, 네티즌들은 "정말로 장바이즈(장백지) 셋째 아들의 아빠가 셰팅펑(사정봉)이란 말인가?"라며 큰 호기심을 드러냈다.

셰팅펑의 아버지 셰셴이 말한 셋째 손자라는 말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이러한 일에 대한 진실성 또한 여전히 커다란 문제가 존재한다.

 

 

 

728x90

 

장바이즈의 셋째 아들의 아빠에 대해

계속하여 중국 연예계 내에선 하나의 큰 수수께끼였다.

장바이즈는 계속하여 새로운 사랑을 찾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셰팅펑과의 옛정을 끊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이것에 대해 외부에서의 추측은 여전히 무성하다.

하지만 외부에서 어떠한 추측이 나돌고 있건간에

장바이즈는 그러한 소문 모두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

그리고 전 며느리가 셋째를 낳은 것에 대해 셰셴은 말을 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기자는 셰셴에게

장바이즈와 아이들의 일에 대해 질문을 했고

셰셴은 "나도 바이즈가 평소에 세명의 손자를 데리고

나를 찾아오는 것을 정말 기대하고 있다"고 한마디 했다.

 

 

 

셰팅펑왕페이의 결별 원인은

셰팅펑장바이즈의 옛정이 되살아 나서였다고 한다.

나아가 또다른 소식에서는

장바이즈의 셋째 아들의 아빠가 사실은 셰팅펑이라는 것이다.

이전 장바이즈가 셋째 아들을 출산 할때

때마침 홍콩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했던 셰팅펑

두사람은 조만간 재결합을 선언할 것이라고

한 매스컴에서 보도했었다.

게다가 장바이즈의 셋째 아들에 대해

셰셴은 일찍이 손자라고 말했었다.

장바이즈 또한 여론에 대해 완전히 문제를 삼지 않고

또한 어떠한 명확한 대답을 하지 않고 있으며,

반대로 자신은 세 아들들과의 생활을 자연스럽게 즐기고 있다.

하지만 장바이즈의 셋째아들의 아빠에 대해선

많은 사람들이 호기심을 갖고있는 것은 사실이다.

비록 셰팅펑이 정말 맞다고 전해지고 있지만

그의 외모와도 조금도 닮지 않았고

머리카락 또한 황백색을 띄고 있다.

게다가 피부색 또한 매우 뽀얗게 보여

첫째, 둘째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뿐만아니라 이전 홍콩의 대스타들과 절친인

연예전문기자 주피(朱皮) 또한

셰팅펑장바이즈는 이미 재결합 했다는 소식에 대해

여러번에 거쳐 영상을 공개했었으며,

게다가 장바이즈의 막내아들의 아빠는

바로 셰팅펑이라고 했다.

그리고 셰팅펑은 장바이즈의 셋째아들 Marcus

이미 친분관계를 인정했고

Marcus를 셰팅펑의 집으로 데려올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예전문기자 주피는 이전 많은 사실들을 폭로해와

그 신뢰도 또한 믿음이 간다.

중국 연예계 내에서 또한 유명세를 타고있기에

연예전문기자 주피의 말은 완전 거짓이라고 볼수 없다.

만약 그가 함부로 입을 놀린다면

중국 연예계 내에서의 평판 또한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셰셴(谢贤 사현)의 인터뷰

 

지금 솔로로 세 아들을 키우고 있는 장바이즈

일적인 면에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을 뿐만아니라

세 아들들과 함께 새로운 행복을 찾아 생활하고 있다.

그녀의 이러한 생활에 대해 많은 여성들이

부러워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사실 셰팅펑장바이즈가 이혼한지 8년이 지났으며

각자 서로의 생활에 충실하고 있다.

물론 연예인들의 생활에 궁금하고 알고 싶어 하겠지만

그것에 대해 꼭 집착할 필요도 없다.

장바이즈 셋째아들의 아빠가 누구인던 간에

중요하지 않으며

정말 중요한 것은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모두가 궁금해 하는 것은 장바이즈의 셋째아들의 아빠는

정말 셰팅펑일까 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