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살의 린즈링(林志玲 임지령) 최근 광고 비하인드 컷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로 매끈한 몸매와 청순한 외모 드러내

날씬한 몸매로 소녀와도 같은 이미지

 

 

최근 인터넷상에 린즈링(임지령)이 광고를 촬영하며 춤을 추는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촬영 당일 린즈링은 화이트의 V넥 반팔 티셔츠에 몸매 꼭맞는 청바지와 흰색의 운동화로 코디했다. 그리고 그녀가 풀어헤친 긴 머리는 여신으로서의 감성이 넘쳐흐르며, 또한 청춘의 활력을 잃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728x90

 

이러한 슬림한 코디는 린즈링의 완벽한 몸매를 드러내고 있다.

올해 47살의 그녀는 여전히 가늘고 볼륨있는

아름다운 몸매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여성스타 린즈링의 몸매 관리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감탄해 마지 않았다.

 

 

 

린즈링은 아름다운 몸매를 잘 유지하고 있을 뿐만아니라

예쁜 외모 또한 젊었을때와 비교하여 조금도 다를바가 없으며

얼굴의 피부는 탄력성있고 섬세하며

주름과 푸석푸석함이 없는 역성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해 47살의 린즈링은 결혼한 이후에도

여전히 아름다운 몸매를 유지하고 있으며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서 화이트 티셔츠와 청바지는

상큼하고 달콤한 이미지로 정말 아름다운 모습이다.

촬영된 사진만 본다면

이미 47살이 된 여인이란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우월한 몸매와 뽀얀피부는

사람들의 부러움을 한몸에 충분히 받을만 하다.

또한 이러한 스타일링은 패션감이 더욱 돗보이며

화이트와 블루의 조화는 시크하면서도

소녀스러운 느낌을 가져다 주고

또한 윤곽이 드러나는 몸매가 정말 아름답다는 것을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린즈링의 휘날리는 머리칼은 모든 남성들의 마음에

여신으로 자리하고있어 그 무엇으로로도 대체할수 없는

설렘을 가져다 준다.

이렇게 47살의 린즈링은 여전히 아름다운 자태와

뽀얀 피부는 모든이들의 부러움을 받고있다.

이러한 그녀가 일본 남편 구로사와 료헤이(黑泽良平,

아키라, AKIRA)와 결혼했다는 것에 대해

많은 중국의 네티즌들은 아쉬워하고 있다.

하지만 구로사와 료헤이 역시 일본 남자로써 강한 이미지로

린즈링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아기와 같은 얼굴, 모델의 몸매,

더이상 볼수 없는 타이완식 말투의 애교 등등은

린즈링만이 갖고있는 트레이드 마크이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얼굴, 찰랑거리는 긴 생머리,

뽀얗고 매끄러운 피부, 눈살의 찌푸리며 미소짖는

청순하고 아름다운 이미지 등은 보는이들은 감탄하게 만든다.

이러한 전체적인 모습이 정말로 47살의 여인이 갖고있는

이미지라고 과연 말할수 있을까?

아름다운 여인들은 왜 모두 늙지 않는 것일까?

자유를 만끽하고 젊은 마음으로

관리를 잘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녀가 아름다운 모습과 행복한 모습으로

늘 팬들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