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과 미용 홍보에 이용된 탕옌(唐嫣 당언)의 사진

탕옌 초상권 침해로 30만위안(약 5,300만원) 배상요구에

5만위안(약 880만원) 배상 받아

 

 

탕옌(唐嫣 당언)과 뤄진(罗晋 라진)은 계속하여 중국 연예계에서 모범부부로 불리고 있다. 이들 두사람은 서로의 사랑을 공개하면서 부터 늘 개인 sns를 통해 부부사이의 달콤한 순간들을 공유해 왔으며, 이들의 이러한 모습에 모든 네티즌들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탕옌은 딸을 출산한 뒤 활동재개 이후 또한 자주 자신과 딸이 함께 지내는 행복한 모습의 사진을 공유해왔고, 그녀가 남긴 덧글에서는 좋은 엄마의 이미지가 그대로 묻어 나왔다.

 

 

탕옌(唐嫣 당언)과 뤄진(罗晋 라진)

 

딸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탕옌(唐嫣 당언)

 

728x90

 

그뿐만 아니라 탕옌은 또한

여전히 "핑밍싼냥(拼命三娘 병명삼랑)"의 화신으로

자신의 아름다운 사진을 계속하여 공유하여 오고있다.

비록 이미 한 남자의 아내이며 한 아이의 엄마라고 하지만

그녀의 아름다운 사진을 보면

전혀 그러한 모습들을 찾아볼 수 없고

여전히 예전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그리고 그녀는 지난날과 다름없이 하얀 피부와

뛰어난 미모로 넘치는 소녀의 느낌을 가져다 준다.

이러한 그녀의 활기찬 모습에 모든 네티즌들은

그녀에게 아낌없는 칭찬을 보내고 있다.

 

 

* 핑밍싼냥-拼命三娘[pīnmìng sān niáng] 병명삼랑

핑밍싼냥은 수호전(水浒传) 속의 인물인

호삼랑(扈三娘)을 일컫는다.

그녀는 싸움을 할때 목숨걸고 가장 필사적으로 해

'핑밍싼냥(拼命三娘)'이라 불렸다.

 

** 拼命[pīnmìng]

목숨을 내던지다. 필사적으로 하다.

 

 

 

SMALL

 

 

7월 29일 탕옌은 또한 기뿐소식을 전했다.

베이징 인터넷 법원은

《唐嫣与北京完美创意科技有限公司网络侵权责任纠纷一审民事判决书

탕옌과 베이징완미창의과기유한공사의 사이버 침해 책임 분쟁

1심 민사 판결문을 발표했고

재판 날짜는 2021년 5월 8일 이었다.

 

이 사건에서 피고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웨이신(위쳇) 공식계정에 타이틀로

《更美扒扒扒话题女王唐嫣变身傻白甜玛丽苏女王总共分几步

예능 '겅메이바바바'에서 화제의 여왕 탕옌이 어리숙함에서

완벽하고 사랑스런 여왕으로 변신하는데 총 몇 걸음,

《唐嫣整容大揭秘咯,做了几百万点击的视频给你看!

탕옌 성형비밀 대 폭로, 몇백만 클릭의 영상을 보세요!

5개의 문장에서 140여차례 탕옌의 사진을 무단으로 사용하여

그녀의 초상권을 침해했다.

이에 탕옌은 피고에게 《人民法院报 인민법원보》와

사건에 연루된 웨이신 공식계정 중에서

원고에게 공개적으로 공식적인 사과를 할것과

경제적 손실에 대한 30만위안(약 5,300만원)을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결국 법원은 심리와 판결을 거쳐

피고의 웨이신 공식계정에 연속하여 10일 동안 성명을 게재하여

원고 탕옌에게 예를 갖춰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탕옌의 경제적 손실에 대해서는

5만위안(약 88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탕옌의 기타 요구에 대해서는 소송청구를 기각했다.

 

 

 

탕옌이 곧바로 자신의 권익을 보호하고

유지할 수 있게된 것에 대해

네티즌들 또한 지지와 격려를 보내며

우리 모두 함께 연예인들의 합법적인 권익을 존중하고

그녀의 작품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희망했다.

이어 탕옌에게 또한 자신과 딸이 함께 지내는

행복한 순간의 모습을 더많이 공유해 줄것을 요구했다.

 

 

 

 

사실 탕옌 또한 아름다운 심성을 가진 여인으로

최근 허난성(河南省 하남성)의 재해상황으로

수많은 중국인들이 마음 아파하고 있을때

그녀 또한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며 허난성의

평안과 무사하기를 기원했으며

일선에서 애쓰고 재해와 싸우는 이들에게 경의를 표했고

남편 뤄진과 함께 100만위안(약 1억7,700만원)을 기부하며

아픔과 난관극복의 고난을 함께 나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