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감 절정을 보인 42살 탕웨이(汤唯)의 새로운 스타일링

민소매 타이다이 염색 스커트에

밑창이 두꺼운 신발을 신고 호리병몸매 드러내 보여

보는이들의 눈길 사로잡은 넘쳐흐르는 섹시함

 

 

탕웨이는 올 제 75회 칸영화제에서 승자라 말할 수 있다. 그녀는 레드카펫에서 매우 뛰어난 활약을 펼쳐 보이며 연이어 두벌의 드레스를 갈아 입었다. 새롭게 선보인 민소매 타이다이 염색 딥브이 드레스는 스타일에서 그리고 디자인에서 또한 상당히 창의적으로 보였고, 탕웨이의 아름다운 웨이브 헤어스타일과 어우러져 전체적으로 넘치는 여신의 느낌으로 다가왔다.

패션감의 절정으로 아름다운 호리병몸매를 드러내 보이며, 감출 수 없고 넘쳐흐르는 섹시함으로 보는이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탕웨이(汤唯), 박해일

 

탕웨이(汤唯), 박찬욱 감독, 박해일

 

728x90

 

제 75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새로운 스타일링을 보인 탕웨이

 

민소매 타이다이 염색 스커트+

밑창이 두꺼운 화이트 운동화+웨이브 헤어스타일

 

스타일링 키포인트 :

섹시함, 예술핏, 불규칙한 디자인, 개성

 

스타일링 포인트 하나,

타이다이 염색 컬러 활용으로 예술적인 분위기 연출

 

탕웨이가 선택한 이 드레스는 컬러에 있어

매우 혁신적이라 말할 수 있다.

기존의 그라데이션이나 퓨어컬러의 조합이 아닌

좀 더 예술적이고 호소력있는 타이다이 염색 기술을 더해

컬러의 전환 측면에 있어 더 자유롭고 캐주얼해 보인다.

 

 

 

 

보기엔 마치 단순하게 잉크를 물들여 놓은듯 하지만

실제로는 컬러 사이의 조화가 잘 이루어져 있으며

심플한 화이트 컬러와 다크블루 컬러가 겹쳐져

더욱 몽환적인 느낌을 자아내고

전체적인 스타일링 컬러 요소를 풍부하게 해주고 있다.

또한 불규칙한 컬러의 조합으로 더욱 강한 개성과

보는 이들의 눈길을 더욱 사로잡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스타일링 포인트 둘,

입기 편하고 더욱 스타일리시하게

원피스의 가슴 부분에 지퍼 매치

 

일반적으로 드레스는 우아하거나

혹은 섹시한 커팅스타일을 위주로 하고 있다.

하지만 탕웨이가 이번에 입은 드레스는

더욱 편안하고 캐주얼한 느낌의 지퍼와

드레스 요소를 결합하여 강한 대비적인 느낌을 형성하고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더욱 신선하게 해주고 있다.

 

 

 

 

한편으로 지퍼 디자인은

드레스의 착용에 있어 더욱 편안하고 간편하게 하며

또다른 한편으로는 은색의 메탈 체인을 매치하여

전체적인 스타일링에 있어 한층 더 풍성해진 느낌을 주고있다.

또한 지퍼의 여밈 정도에 따라 조절되는 브이넥 효과는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해 낼 수 있고

더욱 코디하기 쉬운 효과를 가져다 준다.

 

 

 

 

이번 탕웨이는 의도적으로 지퍼를 조금 내려

매우 좋은 브이넥 효과를 거두고 있다.

보기에도 매우 편안해 보이며 더욱 많이 드러난 피부 또한

전혀 거부감없이 다가온다.

그리고 드러난 세련된 쇄골은 브이넥과 조화를 이루어

연장감과 함께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거두어

목이 길어 보일뿐만 아니라

스타일링에서도 섹시함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스타일링 포인트 셋,

하이 웨이스트+불규칙한 버블스커트,

그리고 달콤함 속에 드러난 잘록한 허리

 

 

탕웨이의 몸매는 특별하게 날씬하지 않으며

조금은 풍만한 불륨감을 갖고있다.

그래서 의상을 스타일링 하는데 있어

적당한 하이웨이스트 디자인으로 S라인 몸매의 곡선을

잘 살려내고 있다.

특히 이 드레스는 버블스커트 요소와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타이트 하면서도 여유있는 모습의 대비로

탕웨이의 호리병몸매를 한층 더 돋보이게 해

그녀의 여성스럼움이 순간 압도를 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치맛자락은 대표적인 불규칙한 디자인이 더해져

앞면의 치맛자락이 뒷면의 모습보다 약간 짧아

종아리의 라인이 더욱 뚜렷하게 드러나 보임과 동시에

적절한 피부 노출의 효과를 거두고 있으며

버블스커트가 갖고 있는 너무 부풀어 오른듯한

느낌을 줄여주고 있다.

 

 

 

 

 

 

이번 칸영화제 행사에서 탕웨이는 발 부상으로 인해

더욱 분위기 있는 하이힐을 선택해 신지 않았지만

화이트 통굽 스니커즈의 효과 또한 매우 좋다.

신발의 컬러는 드레스 컬러와도

잘 조화를 이루고 있을 뿐만아니라

바닥이 두꺼운 디자인 또한 어느정도 높이 효과를 내고 있어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더욱 생기있게 완성했다.

 

 

 

 

제 75회 칸영화제에서 아름다움을 한껏 드러낸 탕웨이

타이다이 염색 딥브이 드레스를 입고

패션감과 스타일링의 절정을 보이며

놀랍도록 아름다운 매력을 마음껏 드러냈다.

 

 

* 탕웨이(汤唯)와 관련된 또다른 이야기를 찾아 보세요.

바로가기 ☞ 탕웨이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해일과 함께 칸영화제 레드카펫 밟아

 

탕웨이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해일과 함께 칸영화제 레드카펫 밟아

오랜만에 "여신"이 돌아왔다!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박찬욱 감독, 주연 박해일 등과 함께 칸 영화제 레드카펫 밟은 탕웨이(汤唯) 제 71회 칸영화제에서 《地球最后的夜晚, 지구 최후의 밤》

jeglee22.tistory.com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