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폭로

"스스로 몸값 낮춘 왕이보(王一博 왕일박)

자오리잉(赵丽颖 조려영)과 얼다(二搭 이탑)"

인터넷에선 두 사람 아마도 연애하는 것으로 추측

 

 

왕이보(왕일박)의 현재 자원은 드라마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방면에서 비교적 매우 좋은 상황이라고 말할 수 있다. 특히 드라마 방면에 있어 매우 많은 드라마들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인기 또한 폭발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2020년 12월에 방송됐던 《有翡 유비》 또한 모든 사람들이 알고있는 드라마 중의 하나이다. 이 드라마에서 복화도(服化道, 의상/메이크업/소품)와 시나리오, 그리고 특수효과 등 모두 만족스럽지 못했다고는 하나, 배우들의 연기력은 인정받기에 충분했으며, 왕이보(왕일박)와 자오리잉(조려영)의 연기 또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과 기쁨을 안겨 줬다. 이들은 이러한 열악한 상황속에서 드라마를 촬영했고, 시청자들에게는 비교적 만족감을 안겨준 것이다.

 

* 二搭[èr dā]-이탑

인터넷 유행어로

두 배우가 한 작품에서 함께한 이후

다시 한번 다른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는 것.

 

 

드라마 《有翡 유비》에서의

왕이보(王一博 왕일박)와 자오리잉(赵丽颖 조려영)

 

728x90

 

드라마 《有翡 유비》에 대해 총체적으로 말하자면

시청자들의 평은 꽤 괜찮았다.

자오리잉의 많은 작품들 중에서

비록 최고의 작품이라고 말할 수 없지만

이들 커플이 인기를 끌었던 것은

대중들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많은 대중들이 보기에 서로를 아껴주는 모습에서

어쩌면 한자리에 함께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많은이들이 알고 있듯이

자오리잉왕이보의 나이차가 크게 나고있지만

많은 사람들 모두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특히 자오리잉이 헤어진 이후 이 드라마로 인해

함께할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여겼던 것이다.

 

 

 

그래서 자오리잉왕이보

끊임없이 서로 접촉이 일어났다.

有翡 유비》로 인해

여러 말들이 폭로된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왕이보자오리잉

얼다(二搭, 다시한번 호흡을 맞추는 것)를 생각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설령 사람마다 서로다른 견해를 갖고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공식적인 액션은 취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자오리잉과 두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별로 실감은 나지 않는다.

왜냐하면 자오리잉과 같이 핫한 여배우가

비교적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으로

기타 신예배우들은 감히 상상도 못할 일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 드라마는

정말이지 그들을 브라운관의 커플로

반짝반짝 빛나게 만들어줄 수 있다는 것이다.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것보다

더 설득력이 있는 것은 아마도 없지 않을까?

덧붙여 말하자면 연예계라는 곳에서는

어떤 시대든 상관없다는 것이다.

우리가 서로를 좋아하고 사랑한다면

충분히 가능한 것이다.

 

 

 

이러한 끊임없는 접촉은

사실 팬들의 자발적인 의지의 표현이다.

하지만 왜 이러한 번거로움이 생기는 것일까?

비록 뜬소문 속에서 진위를 알아내긴 어렵지만

어떤 일들은 실마리가 있기 마련이다.

 

 

 

자오리잉왕이보에 대해 말하자면

두 사람 모두 매우 인기가 높은 배우들이다.

먼저 이들에겐 자원이 전혀 부족함이 없으며

다음으론 후원자 또한 부족함이 없다.

이러한 지극히 유리한 조건 아래

만약 이들이 다시만나 극 중에서 연분을 이어간다면

분명 매우 향기로운 일이라 하겠다.

 

 

 

이러한 멋진 남자와 아름다운 여성의 조합을

싫어하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이렇게 최고 인기의 남녀 배우들이 함께 한다면

대중들은 틀림없이 두손을 들어 환영할 것이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자오리잉의 현재 상황은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소재의 드라마인

风吹半夏 풍취반하》가 큰 인기를 끌며 방송중에 있기에

아직 정확하게 판단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왕이보 쪽에서는 이미 목소리를 냈고

앞으로 더욱 시끌벅적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