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국제영화제에 모습을 보인 자오웨이(赵薇 조미)

미니스커트로 빼어난 다리를 드러내고

붉은 입술은 아름답고 화사함 돗보여



6월 17일 자오웨이(조미)는 제 20회 상하이국제영화제(上海国际电影节)의 모 브랜드의 공익 저녁연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오후에는 편안한 어깨끈이 있는 반바지 차림으로 인터뷰에 응했고, 저녁에는 벨벳 짧은 스커트를 입고 공익 저녁연회에 참가했으며, 그런 그녀의 모습은 섹시함과 멋스러움이 교차해 보였다.

이번 저녁연회 경매에서 나오는 소득은 자오웨이의 첫번째 매혹적인 작품 《画魂 화혼의 성금으로 쓰인다. 이 작품은 공리(巩俐)얼동성(尔冬升 이동승) 주연으로 황슈친(黄蜀芹 황촉근) 감독 작품이다.

자오웨이는 이 작품은 그녀가 처음으로 진정하게 접한 영화이며, 영화를 알게했고, 영화를 사랑하게 했으며, 영화의 길로 들게한 작품이라고 했다.




  

















6월 9일 2017 상하이 국제영화제 주최측은 진주에장(金爵奖 금작상)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그 중에 덴마크 감독인 빌 어거스트(Bille August)가 감독한 영화

《더 차이니스 윈도우(The Chinese Widow, 영구비호대)가 영화제 개막작품으로 선정됐으며,

그리고 쉬안화(许鞍华 허안화)감독의 《明月几时有 명월기시유,

차이샹쥔(蔡尚君 채상군)감독의 《冰之下 빙지하등이 후보로 경쟁한다.

차이샹쥔 감독은 일찌기 《人山人海 인산인해로 베니스영화제에서 경쟁을 치뤘으며,

《冰之下 빙지하는 그의 세번째 장편 작품으로

황보(黄渤 ), 송지아(宋佳 송가), 샤오션양(小沈阳 소심양), 루화(刘桦 유화) 등이

주연으로 연기하고 있다.


그리고 《明月几时有 명월기시유는 감독 쉬안화가 사실역사를 근거로

각색한 새 영화로 저우쉰(周迅 주신), 펑위옌(彭于晏 팽우안),

훠젠화(霍建华 곽건화), 춘샤(春夏 춘하)등 주연의 영화이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이쉔(安以轩 안이헌) 신부들러리들과

섹시하고 열정적인 무대펼쳐



안이쉔(안이헌)과 마카오의 더진그룹(德晋集团 덕진집단)의 CEO 천롱롄(陈荣炼 진영련)의 결혼피로연이 하와이시간 6월 5일 저녁 7시 18분에 거행됐다. 결혼피로연 전 하와이밴드의 공연으로 현지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아름다운 신부의 낭만적인 영상이 방영됐으며, 안이쉔은 이미 하얀 신부드레스에서 저녁연회 드레스로 갈아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그녀와 남편 천롱롄은 달콤하고 뜨거운 무대를 펼치며, 저녁연회의 서막을 열었다.
















저녁연회는 이탈리아 요리 위주로 마련됐으며, 메인요리는 랍스터와 스위트어니언 소스,

하와이 해염으로 구운 안심스테이크와 이탈리아 찜밥의 매치 등이었다.

저녁연회는 매우 즐겁고 떠들썩 하였으며, 막이 오르자 형제자매들의 댄스공연이 펼쳐졌다.

그리고 초청된 몇명의 집안어른들은 무대에 올라 인삿말을 건넸고,

이어 절친 가수 셴쯔(弦子 현자)가 옛 노래인 《不得不爱 부득불애,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불렀으며, 그리고 후옌빈(胡彦斌 호언빈)이 특별히 《在一起 재일기, Together를 열창해

자리의 사람들은 감동으로 무대에서 눈을 돌리지 못했다.








결혼피로연 현장에는 또한 낮에 진행된 결혼식 장면이 방영되었고,

린빙춘(林炳存 임병존) 작가가 이탈리아에서 촬영한 웨딩촬영 영상이 연이어 방영됐다.

그리고 신부들러리단의 허리를 비틀며 엉덩이를 흔드는 대범하고 섹시하며 열정적인 무대가 이어졌고,

이 신부들러리의 열정적인 댄스는 3개월을 연습한 성과라고 했다.

이들 신부들러리단의 무대에 현장의 분위기는 최고조에 달했고,

열정적인 무대가 마무리 되고 DJ의 노래로 After Party가 시작됐다.



이 블로그에서 또다른 안이쉔(安以안이헌) 결혼이야기를 찾아보세요.

바로가"안이헌(安以轩) 6월 5일 하와이에서 결혼식 거행, 그녀와 남편의 연애과정"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