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루(徐璐 서로)와 장밍언(张铭恩 장명은)의 사랑 마침내 공식 선언!

두사람의 사랑이 드러난지 반년동안 인정하지 않았고

지금 다정한 공개데이트 영상 대 공개!



8월 6일 장밍언(장명은)은 웨이보에 "Vlog是你的,你是我的。블로그는 네것이고, 너는 내꺼야"라는 글을 업로드 했고, 나아가 쉬루(서로)와 함께 공개데이트하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리고 약간의 시간이 흐른 뒤 쉬루 역시 장밍언의 웨이보를 팔로우하며 "Vlog是我的,你也是我的。블로그는 내꺼고, 너 또한 내꺼야"라고 글을 올려 마침내 둘의 사랑을 정식으로 공개했다.




공개한 영상에서 장밍언쉬루는 매우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두사람 모두 사랑하는 행복한 순간을 맞이했다는 것을 알수있다.


그리고 8월 6일은 중국의 발렌타인데이(情人节 정인절)인

"칠석(七夕)" 하루 전날이다.

이로볼때 이들이 사랑을 공개하는 날짜를 특별한 날로 잡은것으로 보이며,

두사람의 감정에 대한 속 마음을 충분히 짐작할수 있다.



쉬루(徐璐 서로) 웨이보 캡쳐


张铭恩, Vlog是你的,你是我的@徐璐LULU

블로그는 네것이고, 너는 내꺼야@쉬루LULU


徐璐, Vlog是我的,你也是我的@张铭恩

블로그는 내것이고, 너 또한 내꺼야@장밍언



공개한 영상이 더욱 의미가 있는 것은

영상에서 쉬루장밍언의 옷차림이 지금의 여름옷이 아니라는 것이며,

특히 이들은 두툼한 겨울옷을 입고 있다.

이들의 옷차림으로 볼때 두사람이 함께한 시간이

이미 여러 계절을 뛰어 넘었다는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사실 일찍이 올해 2월 22일 장밍언쉬루가 살고있는 단지에서

나오는 것이 한 네티즌에 의해 사진에 찍혔고

두사람은 함께 차를 타고 백화점 쇼핑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백화점 안에서 장밍언쉬루의 손을 꼭 잡고 있어

이들의 사랑이 공개된 것이 아닌가하는 추측을 낳기도 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의아하게 생각하는 것은

지난 3월 2일 쉬루는 개인 sns에서 스캔들의 남친 장밍언과의

관계를 취소하며 "笑一笑,一切都过去了

웃어봐요, 모든것이 다 지나갔어요"라고 글을 올리며

두사람의 관계를 부인하는 듯 보였다.





올 5월 한 네티즌은 캐나다에서 우연히

쉬루장밍언이 함께 쇼핑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는 두사람이 함께 해외여행 하는 것으로

한쌍의 연인 관계로 충분히 생각할만 했다.

그리고 6월 또다른 네티즌은 쉬루장밍언이 함께 외출하여

외식하는 장면의 영상을 공개했고,

이로볼때 두사람은 이별하지 않고 계속 관계를

이어가고 있음이 증명된 셈이다.



이렇게 두사람의 사랑이 드러난지 반년이 넘었음에도

이들은 인정하지 않았으며,

또한 이들의 사랑이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의심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 두사람은 마침내 시원하게

둘의 행복하고 달콤한 사랑을 공개했다.

두사람의 사랑에 축복을 보낸다.



쉬루(徐璐 서로)장밍언(张铭恩 장명은)의 공개데이트 영상



쉬루 《甄嬛传 견환전에서 위라오(玉娆 옥요) 역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고

이후 《爱在春天 애재춘천》, 《一又二分之一的夏天, 일과 이분일의 여름

계속하여 주연을 맡아 연기했으며,

2017년에는 고장극 판타지드라마 《海上牧云记 해상목운기

더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장밍언은 1995년 5월 6일 헤이룽장성(黑龙江省 흑룡강성)에서 태어났으며,

중앙희극학원(中央戏剧学院) 2013학년 연기과 학부반을 졸업했다.

2016년 미스터리 드라마 《老九门 노구문에서

장이산(张日山 장일산) 역으로 두각을 나타냈으며,

이후 드라마 《沙海 사해에서 같은 장이산 역을 다시 맡아

화제와 많은 관심을 받았다.



언급할만한 것은 쉬루는 1994년생으로

장밍언보다 한살이 더 많다는 것이다.

하지만 적지않은 네티즌들은 이를 불가사의하게 여기고 있으며,

이는 장밍언이 비교적 더 성숙해 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쉬루의 외모로 볼때 작아보이기에

많은 사람들은 그녀의 나이를 잘 알아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