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어농자연보호관리국(香港特区政府渔农自然护理署)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코로나19) 검사결과

개에게서 약양성반응 발견



홍콩특별자치구 정부 어농자연보호관리국(香港特区政府渔农自然护理署) 대변인이 오늘 2월 28일 아침 발표한 소식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코로나19) 확진자 가정의 개에 대해 바이러스 테스트 결과 약양성반응을 발견했다고 알렸다.

어농자연보호관리국이 밝힌바에 따르면, 지난 26일 보건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 확진자의 개를 어농자연보호관리국에 맡겨야 한다고 신고했다고 한다. 이에 어농자연보호관리국 직원은 같은날 저녁 확진자의 거주지로 가 개를 데려왔으며, 곧바로 강주아오 대교(港珠澳大桥) 항구의 동물거류소에 보냈고, 개의 입, 코 및 항문에서 샘플을 채취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검사결과 개의 입 및 코 샘플테스트 검사에서 약양성반응이 발견됐다고 한다. 하지만 이 개에게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에서 나타나는 어떠한 증상도 보이지는 않았다고 했다.




지금 강주아오대교 항구의 동물거류소 내에서

계속하여 이 개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타 다른 동물은 아직 검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그리고 어농자연보호관리국 직원은 거류소 내의 시설에 대해

청결과 소독을 더욱 강화했다.

비록 어농자연보호관리국은 현재 애완동물이 감염되어 발병하거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을 전염시킬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이터는 아직까지 없다고는 하나

이 개에 대해 밀접하게 관찰하고 있다고 한다.

나아가 샘플에 대해 화학실험을 진행하며

이 개가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혹은 입과 코가

어떠한 환경에서 바이러스가 오염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로 샘플을 채취했다.

어농자연보호관리국은 이 개에 대해서 계속 반복하여

테스트와 검사를 진행할 것이며,

이후 테스트 결과 음성반응을 보이면

본 주인에게 되돌려 주기로 했다.


어농자연보호관국 대변인은 대중 및 동물의 건강을 확보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 확진자의 애완동물(포유류)의 검역을

받아들이도록 강력한 제안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확진자의 에완동물들은 어농자연보호관리국 지정의

동물 거류소에 보내져 14일간 검역과

수의학(兽医学) 감사를 받고,

상황별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한다.



대변인은 애완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에게

항상 좋은 위생습관을 갖고 있어야 하며,

애완동물과 접촉한 이후에는

비누와 물 또는 알코올 손세정제를 사용하여

손을 깨끗이 해야 한다고 주의를 주었다.

그리고 외출시에는 애완동물에게 마스크를 꼭 패용하도록 하고

애완동물의 건강상황에 변화를 발견했을 때에는

되도록이면 빨리 수의사를 찾아 검사를 받아 볼것을 권고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