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생활 위기?

린즈링(林志玲 임지령) 긴급 입원

일본 남편 구로사와 료헤이(AKIRA) 모습 보이지 않아

일찍이 가정폭력 전해져 팬들 마음아파 해

 

 

최근 타이완 매스컴보도에서 린즈링(임지령)이 건강상황에 나타난 문제로 인하여 지난주 목요일(9월 17일) 이미 비밀리에 입원해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이후 많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린즈링은 결혼한 이후 계속하여 임신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으나, 현재 공개된 건강상황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있다.

 

 

 

사진에서 린즈링은 매우 무력한 모습으로 병상에 누워있으며

얼굴은 매우 초췌해 보인다.

그녀는 물을 마시는 것 조차 주위 사람의 도움을 받는다고 해

상황은 매우 심각한것으로 보인다.

린즈링이 병으로 입원한 그녀의 주위엔

일본인 남편 구로사와 료헤이(黑泽良平, 아키라, AKIRA)의 모습은

찾아볼수 없어 "설마 두사람의 감정에 문제가 생긴것이 아닌가?"라는

사람들의 의심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두사람이 결혼을 공식 선언한 이후 스캔들은 끊이지 않았고

일찍이 가정폭력의 소문이 전해져

많은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婚后3个月林志玲被小7岁老公家暴住院?

결혼 3개월 후, 린즈링 7살 어린 남편의 가정폭력으로 입원?

 

 

당시 린즈링은 일본인 남편 구로사와 료헤이(AKIRA)와

막 결혼을 한 이후 시험관아기를 시도했다고 했으며,

쌍둥이를 출산하고 싶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반년 이상 시험관아기를 시도 했었지만

린즈링에겐 어떠한 동정도 보이지 않았고

혹시 건강문제로 인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을 받기도 했다.

 

 

 

린즈링구로사와 료헤이(AKIRA)와 결혼한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일본으로 건너갔으며,

가정폭력에 시달렸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린즈링은 곧바로 가정폭력에 대한 소문을 부인했으며

그녀의 부인에 많은 사람들은

가정폭력에 대한 걱정을 날려 버렸다.

 

 

린즈링(林志玲 임지령)과 구로사와 료헤이(黑泽良平, 아키라, AKIRA)

 

한 기자가 린즈링의 매니저에게

입원 및 수술에 대해 물었고

린즈링의 매니저는 긴급 입원 소식에 대해 인정했고

린즈링은 이비인후과 수술을 한것이라고 했으며,

이어 린즈링의 기관지 문제는 5년이 넘은 것으로

그동안 팬들이 지나치게 걱정할것 같아

지금까지 병에 대해 숨겨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린즈링은 기관지에 자주 염증이 생겨

의사의 조언으로 수술을 한것인 만큼

린즈링의 건강상태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다행히 린즈링의 몸 상태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이지만

남편 구로사와 료헤이가 옆에서 보호해 주지않고 있는 것은

확실히 애정이 부족해 보인다.

이에 많은 팬들과 네티즌들은

아내가 입원하여 수술을 했는데도 찾아와 보지 않는다는 것은

이들의 결혼생활에 문제가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지울수 없다는 반응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