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금융기관에 기소 당한

자오웨이(赵薇 조미), 황요우롱(黄有龙 황유룡) 부부

자오웨이 소유의 여러 회사 지분 동결

 

 

여론의 풍파에 깊숙히 빠져든 자오웨이(조미)가 피고의 신분으로 대중들의 시야에 다시 나타났다.

요 며칠 중국민생신탁유한공사(中国民生信托有限公司, 간칭 민생신탁)이 개정공고를 새롭게 추가했다. 중국민생신탁유한공사와 스위주(史玉柱 사옥주), 자오웨이(赵薇 조미), 황요우롱(黄有龙 황유룡) 보증 계약분쟁의 안건이 오는 2022년 11월 8일 개정되며, 사건번호(2021) 京04民初989号(경04민초989호)이다. 원고는 중국민생신탁유한공사이며, 피고는 자오웨이황요우롱(자오웨이 남편) 및 쥐런왕뤄(巨人网络, Giant Interactive Group Inc.)의 스위주이고, 사건의 개요는 보증 계약분쟁이다.

 

 

자오웨이(赵薇 조미)와 황요우롱(黄有龙 황유룡) 부부

 

728x90

 

한편 올 지난 6월 11일 민생신탁이 자오웨이를 기소한 사건은

이미 베이징시 제2중급 인민법원(北京市第二中级人民法院)의

제 45법정에서 제소심리가 열렸다.

피고인은 자오웨이, 허바오원위그룹 유한공사(合宝文娱集团有限公司)로

사건의 개요는 마찮가지로 보증 계약분쟁이다.

이 사건의 사법협조 정보에서는

자오웨이가 소유한 허바오원위(合宝文娱)의 4.15% 지분이 동결됐고

출자금 500만위안(약 9억2,865만원)을 포함한 것이다.

 

이 외에 올 4월부터 시작으로

자오웨이 소유 여러회사의 지분이 동결됐다.

이를 살펴보면, 지난 4월 28일 자오웨이가 감사직을 맡고

지분비율 70%에 달하는

베이징 프린사이스 문화전파 유한책임공사

(北京普林赛斯文化传播有限责任公司)의

주주의 권리 210만위안(약 3억9천만원)을 동결 당했으며,

 

같은 날 자오웨이 지분비율 10%에 달하는

베이징 이쥐 창의과기 유한공사(北京易聚创意科技有限公司)의

주주의 권리 12.6만위안(약 2,340만원)이 동결됐다.

 

자오웨이 지분비율 100%인 롱쉬씬(베이징)상무유한공사

(龙旭新(北京)商贸有限公司)의 주주권리 50만위안

(약 9,288만원)이 동결 당했다.

 

 

 

4월 29일 자오웨이 주식보유 비율이 95%에 달하는

씨장 롱웨이 문화전매유한공사(西藏龙薇文化传媒有限公司)의

주주권리 190만위안(약 3억5,200만원)이 동결됐다.

 

4월 30일 자오웨이 주식보유 비율 90%에 달하는

우후 동룬파 투자유한 책임공사(芜湖东润发投资有限责任公司)의

주주권리 900만위안(약 16억7천만원)이 동결됐다.

 

기업신용정보 치차차앱(企查查APP)에 따르면

지금 자오웨이와 관련된 기업은 14개이고

이 가운데 존속 상태의 기업은 8곳이며

말소 기업은 6곳이라고 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