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모바일게임 《王者荣耀 왕자영요》진행자 과로로 급사

"국복최강보조(国服最强辅助)"라 불리는 구왕(孤王 고왕)은

업계 생중계 경쟁의 희생양



최근 게임진행자의 과로로 인한 급사의 소식에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이 듣기를 급사의 원인은 첫번째가 바로 밤을 새우는 것이라고 생각했으며, 게임을 진행하는 것 역시 매우 고생스러운 일이기 때문이다. 촉수(触手)TV의 《王者荣耀 왕자영요의진행자 구왕(孤王 고왕)은 과로로 인하여 불행히도 급사를 했으며, 진행자는 7월부터 생방송 시간을 밤 12시에 시작하여 아침 9시까지로 변경을 했다.

계속하여 낮과 밤이 뒤바뀐 몇개월의 생활을 이어왔고, 결국 몸이 견디지 못하여 과로로 인한 "급사(猝死 졸사)"하는 일이 일어났다. 그럼 여기서 진행자의 과로로인한 급사와 관계있는 상황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번에 과로로 인해 급사한 모바일게임 《王者荣耀 왕자영요의 진행자 구왕(孤王 고왕)

올해 20살의 나이로 게임 진행을 지난 7월부터 시작하여 낮과 밤을 뒤바꿔 생방송을 진행해왔다.

매일 밤 12시에 생방송을 시작하여 아침 9시까지 진행하여 왔고

이러한 생활을 4개월을 지속적으로 지냈으며, 결국은 지난 11월 2일 집안에서 급사했다.

그리고 그의 팬들은 9일동안 그가 보이지를 않자 그가 생방송을 하던 웨이보에

그의 소식을 찾았고, 결국에는 구왕(孤王 고왕)의 동생이 웨이보에 형의 사망소식을 전했다.


이러한 불행한 소식을 점한 수많은 네티즌들 모두가 애석함과 애도의 글을 남겼고

늘 관심을 갖고있던 사람을 며칠간 사망 소식도 모른채 지내왔다는 미안함에

자신을 자책하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구왕(孤王 고왕)은 게임의 보조와 냉문영웅(冷门英雄)의 《王者荣耀 왕자영요의 진행자이며,

"국복최강보조(国服最强辅助)"라 불림과 동시에 국복최강(国服最强)의 유선(刘禅)장비(张飞)의 게이머이다.

대부분 모두가 초선(貂蝉), 루나(露娜) 등 매우 쉬운 눈길을 끌고있는 영웅들과 동행하여 명기를 획득할때,

구왕(고왕)은 보조 게이머를 선택했다.

자신이 게임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충분한 인식을 통해 게임 보조의 영웅으로 떠으르며

보조팀의 승리를 이끌어 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보조게이머들의 사이에서 상당한 인기를 얻고있었다.





업계의 생중계에 대한 치열한 경쟁은 저녁 황금시간때에는

모두가 최고 인기의 진행자들이 독점하고 있으며,

그외에 진행자들은 기타 시간애의 생방송에 합류하여 인기를 끌어 모으고 있다.


어쩔수 없이 밤샘을 하며 생방송을 하는 진행자들과 이 생중계를 관람하는 시청자들 모두가

절대적인 휴식이 필요하며, 그럼으로 더 활기찬 방송과 게임을 할수 있을 것이다.

목숨을 걸면서 까지 인기를 쫒아 가거나 지켜가야 하는 어려운 상황은 피해가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자신의 생명은 소중하며, 또한 그냥 지나치는 하찮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먼저 생을 마감한 구왕(고왕)에게 애도를 표하며,

다른세계에선 좀 더 편안한 휴식을 취하고 평안하게 지내기를 기원한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