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오젠(Biogen) "효력"있는 알츠하이머 약

세계 최초 연구개발 발표

FDA에 출시 허가 신청하기로 결정



현지시간 10월 22일 미국 생명공학 제약회사 바이오젠(Biogen)과 일본의 합작 파트너인 에자이(Eisai)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조기 알츠하이머병 치료약물인 "aducanumab(아두카누맙)"의 출시 허가를 신청했다고 발표했다. 바이오젠은 임상실험과 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이 약물은 알츠하이머 증후군 치료에 분명한 효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진 이후 바이오젠(Biogen)과 에자이(Eisai)의 주식가격은 한때 폭등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오젠은 "aducanumab(아두카누맙)"이 초기 알츠하이머 환자들의

임상에서 감퇴를 가져왔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리고 약물치료를 받은 환자는 "인지기능, 예를들어 기억력, 정향능력과

언어능력 등에서 눈에 띄게 개선됐습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로인해 그들은 FDA에 약물출시 허가 신청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보도에서는 알츠하이머 증후군(Alzheimer 's disease, 노인성 치매)는

시험성 치료 영역에서 실패하는 사례가 많아

많은 대형제약회사들이 치료약 개발을 포기하기도 했다고 했다.

하지만 세계에는 현재 약 5천만명의

알츠하이머 증후군 환자들이 있는것으로 추정돼

이 병증에 효과적인 치료약물 모두 판로가 넓다고 할수있다.





2019년 3월 바이오젠(Biogen)과 에자이(Eisai)는 일찍이

"aducanumab(아두카누맙)" 약물에 대해

두가지의 후기 시험을 마쳤다고 선언했으나

당시 한 항목의 데이터 분석으로 인해

그들이 알츠하이머 증후군 약물의 연구개발에 대한

성공의 희망은 매우 막연해 졌다고 여겼다.

그래서 당시 두 회사의 주가는 곤두박질 쳤고

이로인해 약 180억달러의 시가총액을 날렸었다.





그리고 이번 바이오젠(Biogen)의 약물발표 소식에

시장은 흥분에 휩싸였다.

보도에서 10월 22일 바이오젠(Biogen)의 주가는 27% 급상승 했으며

에자이(Eisai)의 주가는 18% 상승했다.

이로인해 지난 3월 두가지 후기시험을 포기했을때

날렸던 손실을 거의 회복했다.



해외 매스컴에서는 만약 "aducanumab(아두카누맙)"이

FDA의 비준을 얻어 출시하게 된다면

그것은 알츠하이머 증후군 임상증상을 개선할수 있는

세계최초의 약이 될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스위스의 신용분석가는

FDA의 비준이 보증을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투자자와 분석가는 진정한 제품이 출시될때 까지

신중을 유지해야 할것이라고 했다.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룬(胡润, Hurun)연구원이 10월 10일 발표한

《2019LEXUS雷克萨斯·胡润百富榜, 2019렉서스·후룬 부자리스트

마윈(马云, 잭마)가족 중국 최고 갑부 세차례 등극 성공



후룬(胡润, Hurun)연구원이 10월 10일 발표한 《2019LEXUS雷克萨斯·胡润百富榜, 2019렉서스·후룬 부자리스트, 2019 LEXUS·Hurun China Rich List》에서는 알리바바그룹(阿里巴巴集团) 창립인 마윈(马云, 잭마) 및 그에 따르는 가족들이 2,750억위안(약 46조1,450억원)으로 세차례 중국 최고갑부에 오르는데 성공했으며, 마화텅(马化腾 마화등)이 2,600억위안(약 43조6,280억원)으로 2위 자리에 복귀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후룬연구원이 1999년부터 시작하여 21차로 발표한 "후룬 부자리스트(胡润百富榜, 후룬 바이푸방)"이며, 순위에 오른 이들의 재산은 7년 연속 20억위안(약 3,356억원)을 유지하고 있으며, 순위에 오른 기업가들의 재산은 올 8월 15일까지 계산된 금액이다.






올해 55살인 마윈 및 그에 따르는 가족들은

2,750억윈안으로 세차례에 거쳐 중국 최고갑부가 됐다.

올 9월까지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3.3조위안이며

2019년 재정년도 알리바바의 수입은 4,000억위안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51% 증가한 것이다.

알리바바의 새로운 오너 장용(张勇)

46억위안(약 7,718억8천만원)으로 부자리스트 순위에서

1,000명안에 들었다.




작년 순위 3위였던 텅쉰(腾讯, QQ)의 이사회의장 겸 CEO인

마화텅(马化腾)은 재산이 200억위안(약 3조3,560억원)이 늘어난

2,600억위안(약 43조6,28억원)으로 2위에 복귀했다.

텅쉰은 올해 상반기 총수입이 1,800억위안(약 30조2,040억원)에 근접했고

이는 작년 대비 18% 증가한 것이다.

올 9월까지 텅쉰의 시가총액은 3조위안으로

중국 시가총액에서 두번째로 큰 회사가 됐다.




중국 헝다그룹(恒大集团)의 CEO 쉬지아인(许家印 허가인)

재산이 2년동안 800억위안(약 1조3,424억원)이 줄었고

올해 2,100억위안(약 35조2,380억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9월 헝다(恒大)는 세계 최고의 신에너지원 자동차 3.0 새시 프레임

지적소유권을 얻어냈다.

헝다(恒大)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2,270억위안(약 38조906억원)을 실현했다.



《2019LEXUS雷克萨斯·胡润百富榜, 2019렉서스·후룬 부자리스트》  상위 10명



이날 발표된 부지리스트 상위 10명중 4명의 새로운 인물이 등장했고

이는 헝뤄이의약(恒瑞医药)과 한션제약(翰森制药)의

창립인인 순퍄오양(孙飘扬 손표양)을 포함하여

종후이쥐엔(钟慧娟 종혜연) 부부,

하이디라오(海底捞 해저로) 창립인 장용(张勇), 슈핑(舒萍 서평)부부,

핀둬둬(拼多多) 창립인 황정(黄峥)

왕이공스(网易公司, NetEase) 창립인 딩레이(丁磊 정뢰) 등이있다.


이 외에 커촹반(科创板, 중국 나스닥)에 상장된 17개 회사의

22명 주주가 올해 부자리스트에 올라섰으며,

이들의 총 재산은 1,360억위안(약 22조8,208억원)에 달했다.

핑반(平板 평판) 검측설비 기업인 화씽웬창(华兴源创 화흥원창)의

천원위엔(陈文源 진문원), 장치엔(张茜 장천)부부는

220억위(약 3조6,916억원)으로 커촹반 최고 부자가 됐으며,

다음으로 리튬 배터리 설비 제조업체 항커커지(杭可科技 항가과기)의

차오지(曹骥 조기), 차오정(曹政 조정) 부자의

재산의 180억위(약 3조204억원)이었다.


이번 리스트 중에서 1,819명의 기업가 재산은

20억위안(약 3,356억원)을 초과했으며,

작년 1,893명과 비교하여 4%(74명)가 감소됐다.

이는 후룬바이푸방(胡润百富榜, 후룬 부자리스트)에서

2년 연속 인원수가 하락된 것이다.

1,136명의 기업가 재산은 작년에 비해 줄어 들거나 변화가 없었으며,

그 중 작년 리스트에 올랐던 226명의 기업가가

올해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후룬바이푸(胡润百富)의 CEO 겸 수석연구원인 후룬(胡润)

"이름을 올리지 못한 기업가들은 주로 전통 제조업과

부동산 업계의 사람들이며,

그리고 일부는 지난 몇년간 자금줄(资金链)과 레버리지(杠杆) 문제로 인한

상장회사 지분이 사법기관에 동결됐기 때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리스트는 공급측면에서 구조적인 개혁이

경제발전의 작용에 대하여 반영된 것입니다."고 밝혔다.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