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妖妖铃 요요령》으로 첫 감독을 맡은 우쥔루(吴君如 오군여)

papi장(papi酱) 스크린 데뷔



10월 10일 우쥔루(吴君如 오군여), 션텅(沈腾 심등), 위에윈펑(岳云鹏 악운붕) 등 주연의 새해축하 코미디영화 《妖妖铃 요요령의 기자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영화는 코미디 여성스타 우쥔루의 감독 처녀작이다. 이 영화에 또다른 의의가 있는 것은 인터넷 상에서 단시간에 명성을 거머쥔 유머감각이 뛰어난 왕홍(网红) papi장(papi酱)이 자신의 은막 첫 데뷔를 우쥔루와 함께 했다는 것이다.

영화 《妖妖铃 요요령은 오는 12월 29일 개봉되어 새해를 축하하고, 연말연시 상영되는 영화의 박스오피스 경쟁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민다.


papi장(papi酱) 스틸컷



번화한 빌딩사이로 철거를 기다리고 있는 무너져가는 낡은 건물이 우뚝 솟아있다.

이곳에 거주하고 있는 네가구의 "괴인(怪人)"은

의술이 탁월한 한의사 왕바오젠(王保健 왕보건, 장이(张译 장역) 분),

기발한 상상력을 갖고있는 민간 발명가 리쥐화(李菊花 이국화, papi장 분),

한물간 건달(古惑仔 고혹자) 형제 아런(阿仁 아인, 팡중신(方中信 방중신) 분)

아밍(阿明 아명, 우전위(吴镇宇 오진우) 분)

인기 받지 못하고 있는 배우 쟈오쓔핑(娇羞萍 교수평, 쟈오쥔옌(焦俊艳 초준염) 분) 등이다.

단수와 단전 500일 후 기이하고 종잡을 수 없는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고

사람들은 강호에서 명성이 자자한 "야오야오링(妖妖铃 요요령, 우쥔루 분)"에게 도움을 청한다.

하지만 야오야오링이 도착한 이후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한층더 업그레이드 되며,

더큰 음모가 연루되어 나오게 되고......

기자회견에서 프로듀서 천커신(陈可辛 진가신)과 함께 출품한 카이신마화(开心麻花 개신마화)

대표이사 류홍타오(刘洪涛 유홍도)는 영화 《妖妖铃 요요령을 합작한 계기에 대해

관객들에게 상상을 초월하는 코믹영화를 선사하기 위해서 였다고 밝혔다.

우쥔루는 비록 처음으로 감독한 영화지만, 그녀는 홍콩 코미디영화의 대표인물로

최근 몇년 《捉妖记 착요기》, 《煎饼侠 전병협 등 중국내지 제작의 영화에 출연하는 등

풍부한 경험을 쌓아왔고, 거기에 남편인 천커신(陈可辛 진가신)카이신마화(개신마화)

보호하고 보장하고 있어 이번 영화 《妖妖铃 요요령은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妖妖铃 요요령 "뭐지?(什么鬼) 예고"가 공개됐으며,

예고편에서 배우들의 괴상한 이미지는 모두에게 의문과 화제를 낳았다.

《妖妖铃 요요령우쥔루, 션텅, 우에윈펑 등 세명의 각기 다른 영역의 코미디 배우들이

처음으로 한작품에서 함께한 작품이다.

이번 이들의 합작을 만들어 낸 우쥔루는 말하기를,

그녀는 최근 몇년간 계속하여 중국 내지의 코미디시장을 진지하게 관찰하고 연구했다고 했다.

"저는 남북방(南北方)의 코미디는 공통적이라고 여기고 있으며, 

저는 개인적으로 《夏洛特烦恼 하락특번뇌를 매우 좋아하고,

또한 션텅우에윈펑의 코미디 표현스타일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들의 코미디와 제가 초창기에 참여했던 코미디영화는 매우 많은 공통성을 갖고있습니다.

예를들어 보디랭귀지가 풍부하고 황당한 요소의 유입 등이며,

이러한 공통성은 저에게 코미디 융합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로인하여 저는 이러한 개성있고 독특한 코미디 기질을 갖고 있는

코미디배우들을 특별히 초청하여 함께 만들어 내어

지금까지와는 색다른 코미디영화가 탄생되었습니다."



《妖妖铃 요요령》 “뭐지?예고(什么鬼预告)



이 외에 이전 평상적으로 정극을 연기해 온 장이(장역)는 이번 《妖妖铃 요요령에서

이미지를 변화시켰으며, 처음으로 코미디 노선을 시도했다.

예고편에서 붉은치마 이미지에 대해 장이는 "이것은 제가 영화에서 치마를 입은 것은 처음입니다.

차마 눈뜨고 처다볼 수 없을 만큼 충격적입니다."라며 큰 숨을 내쉬었다.

처음으로 코미디영화에서 연기를 한 장이에 대해 우쥔루

"그의 코미디 연기가 관객들을 미치게 할겁니다."고 장이의 연기를 평가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