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솽(郑爽 정상) 일당 2백만위안(약 3억4천만원)

이중계약서 연류되어 입건 조사 당해

덩차오(邓超 등초), 탕옌(唐嫣 당언) 등 관련회사 말소

 

 

얼마전 인터넷에서는 "일당 2백만위안(약 3억4천만원)을 받으면 어떤 느낌일까?", "일당 2백만위안을 받으려면 어떻게 연기를 해야할까?" 등등의 화제가 토론의 주제로 떠올랐다. 이같은 난데없는 화제로 정솽(정상)은 또다시 여론의 소용돌에 휩싸였고, 어떤이들은 사건의 배후의 또다른 일면의 것을 알게됐다.

4월 28일 감독기관은 규정에 따라 배우들의 출연료가 정당성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벌였으며, "세금포탈"을 금지하고 탈세를 법으로 금지하는 실제 상황들을 조사하여 새롭게 복원했다.

 

 

 

728x90

 

류하오(刘昊 유호)가 폭로한 통화기록에서

정솽은 《倩女幽魂 천녀유혼》의 출연료가

1.6억위안(약 273억8,400만원)에 달했으며

원래는 1.8억위안(약 308억1천만원)을 요구했다고 했다.

이는 영화의 촬영일자는 총77일로

일당으로 계산을 한다면 208만위안(약 3억5,600만원)이며

또한 정솽이 이러한 스타일의 연기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계산에 넣지 않은것이라고 했다.

이 외에 동영상 속의 음성에는

정솽의 엄마가 딸에게 어떻게 수익금을 나눠

세금탈루의 목표를 달성하는 총체적인 방법을 가르쳐주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이러한 부모가 딸 정솽을 가르친다는 것은

천성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다행히도 정솽의 탈세 및 과세회피는

이전에 이미 따라야 하는 본보기가 있다.

2018년 판빙빙(范冰冰)의 최고가 출연료가 폭로된 이후

중국 연예계 분야의 단속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고액의 출연료를 금지하는 법률과 법규로 제한하는

법령이 공포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정솽은 데뷔 10년차에 이르러

탈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기에

그동안 상당액의 세금에 대해 회수할 수 없게 됐다.

 

 

 

 

이에앞서 《倩女幽魂 천녀유혼》은 일찍이

수익에 대한 규정위반의 혐의를 받아

입건돼 조사를 받았었다.

저작물 소속 기업인 베이징문화예술(北京文化艺术) 또한

저작물이 상영되지 않아 현금흐름에 어려움을 겪었다.

물론 이러한 것은 뒷얘기일 수밖에 없다.

 

 

정솽(郑爽 정상)의 《倩女幽魂 천녀유혼》

 

정솽이 조사를 받으면서 부모님 또한 갑자기 깨달았던 것일까?

기업의 관리 소프트웨어에 따르면

정솽이 관여했던 입출금업체는 이미 회사를 변경했고

투자자, 법정대리인 등 핵심인원들 모두 퇴출했다.

이 밖에 정솽의 부모님이 "최종수익자"로 신청하여

최대 한도인 부가가치세 전표를 발급받아 처리했고

이는 세금납부용 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러한 행위를 한 이들은 정솽 부모님을 제외하고 서라도

또다른 많은 스타들도 있다.

허지옹(何炅 하경) 아버지를 포함하여

탕옌(唐嫣 당언), 덩차오(邓超 등초),

자오번산(赵本山 조본산), 션텅(沈腾 심등),

멍메이치(孟美岐 맹미기), 우쉬엔이(吴宣仪 오선의) 등이 있다.

그 중에는 연예계 신인들도 있고

여러 분야에서의 거목들도 자리하고 있다.

이러한 것으로 볼때 정상적인 기업변경을 제외하면

연예계 전체가 뼛속까지 썪었다고 말할수 있겠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CCTV(央视) 보도 판빙빙 탈세 2.5억위안(약 406억6,250만원)

벌금형 8억위안(약 1,301억2천만원) 초과

추가로 벌금 납부하면 감옥살이 필요없다



추이용위안(崔永元 최영원)판빙빙을 신고한 "이중계약(阴阳合同 음양합동)"은 세무와 관련하여 이미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다. 비록 모든 부분에서 모두가 판빙빙 본인에게 불리하다고는 하지만, 그녀는 소리없이 종적을 감춰 버렸고, 아직까지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있다. 게다가 공식적인 보도나 혹은 공식적인 발표가 없기 때문에 판빙빙에 대한 모든 것들은 소리없는 소문에 불과한 실정이다.

하지만 사건이 발전을 거듭한 지금까지의 소문이 이제는 조금씩 윤곽이 잡히기 시작했으며, 오늘(10월 3일) 오전 CCTV(央视) 뉴스 보도에서 판빙빙의 세금포탈에 대한 혐의에 대해 정식적으로 보도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이 뉴스에 대해 진위를 앞다투어 검증에 나서기도 했다.

뒤따라 신화사(新华社) 역시 판빙빙의 "이중계약(阴阳合同)" 등 탈세의 문제에 대해 세무부서의 적발을 발표해 판빙빙의 탈세는 사실임이 증명됐다.




보도에 의하면, 판빙빙이 영화 《大轰炸, 대폭격의 촬영에서

실제로 받은 출연료는 3천만위안(약 48억7,950만원)을 받았고,

그 중 1천만위안(약 16억 2,650만원)은 이미 신고하고 세금을 납부했으며,

나머지 2천만위안(약 32억5,300만원)은 분할계약서 방식으로

개인소득세 618만위안(약 10억517만원)을 탈세했고,

영업세 및 부가세에서 112만위안(약 1억8,216만원)을 적게 납부하여

합계 730만위안(약 11억8,734만원)을 납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외에 또다시 드러난 것은 판빙빙이 맡고있는 법정대표자의 회사는

2.48억위안(약 403억3,720만원)을 적게 납부했으며,

그 중에 탈세액은 1.34억위안(약 217억9,510만원)이라고 한다.

이로인하여 판빙빙 및 그녀가 맡고있는 법정대표 회사에

2.55억위안(약 414억7,575만원)의 세금을 추징했으며,

추가징수로 0.33억위안(약 53억6,745만원)의 체납금이 더해졌다.


이 외에 분할계약서 방식으로 실제 수입을 숨겨 규정을 어긴

탈세금액의 4배인 벌금 2.4억위안(약 390억3,600만원),

판빙빙이 회사에서 받는 실제 월급을 숨겨 탈세한 금액의 3배인

벌금 2.39억위안(약 388억7,335만원)

기타 방면의 벌금 94.6만위안(약 1,539만원), 0.51억위안(약 82억5,915만원)

0.65억위안(약 105억7,225만원) 등 모두 합산하면

판빙빙이 납부하여야 할 금액은 8.83억위안(약 1,436억1,995만원)이 된다.

게다가 만 단위까지 합산하면

9억위안에 육박하는 벌금이 되는것으로 드러났다.



이 일이 보도되고 나서 추이용위안(최영원)이 이미

위너가 됐다는 것은 누구도 부정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이 외에 더욱 의의가 있는것은 CCTV뉴스에서는

판빙빙이 조세기관의 행정처벌을 받는 것에 대해 명백하게 지적했으며,

이는 판빙빙이 결코 범죄를 구성하지 않았고,

동시에 판빙빙에 대해 형사적인 책임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요컨대 판빙빙이 추가적으로 벌금을 납부하면

앞으로 연예계 생활을 하는데 있어 지장은 없을 것이라는 것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과연 그럴수 있을까에는 해석의 차이가 있을수도 있다.


최근 며칠 전 유명 대학의 정치법학 네티즌이 폭로하기를

유명변호사 류센취엔(刘宪权 유헌권) 교수가 수업중에 말하기를

판빙빙의 가족들에게 판빙빙의 변호 위임을 제의했으나

그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했으며,

이에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이것에 대한 진위여부에

대해 갑론을박하기도 했다.

이때문에 이러한 소문이 사실인지에 대해 아직 단정할수는 없었지만

지금 상황을 보면 명백한 사실임에 틀림없는것 같다.



판빙빙 사건에 대해 이미 공식적으로 밝혀지고 인정했으며,

후속적으로 하나하나 처리가 되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앞으로 판빙빙의 연예계 생활에 대해 생각해 보자면

비록 형사적인 책임을 면했다고는 하지만

류샤오칭(刘晓庆 유효경)의 선례로 보판빙빙은 예전의 영광을

다시 누리기는 어려워 보인다.

나아가 좀더 구체적인 상황과 처리에 대한것은

시간을 두고 좀더 지켜볼 일이라 하겠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