买买买! 사고 사고 또사고!

중국 국가우정국 2019 쌍11(双11) 택배 업무량 28억건에 달할것으로 예측

업무절정은 11일에서 18일까지 계속 이어져



11월 5일 중국 국가우체국 시장감독관리국 부국장 볜줘동(边作栋 변저동)은 올해의 "쌍11(双11)"의 최고 절정기는 11월 11일에서 18일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질것으로 예측했다. 그리고 최고 절정기간 동안 업계 전체에서 처리되는 택배 업무량은 28억건에 달할 것이라고 했다. 동시에 하루 최대처리량은 5억 2천만건으로 2분기 이후 평소 처리량(1억7천4백만건)의 3배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피크 기간 중 하루 평균 처리량은 3억 5천만건으로 평소 처리량의 2배가 넘는다.

볜줘동 부국장은 전체적으로 볼때, 9년 연속 택배업무 성수기의 적응으로 택배업계 전체는 이미 성숙한 보장 메커니즘을 갖추었고, 나아가 기초적인 능력의 투입, 과학기술의 응용, 사회면에서의 지지 등의 방면에서 모두 좋은 성과를 거뒀으며, 이로인해 피크기간동안 대응능력과 자신감을 키워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올해의 "쌍11(双11)" 성수기에는 새로운 형세와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배송 말단의 스트레스 더욱 두드러지고 있으며, 녹색포장 관리가 주목을 받고 있고, 국제적인 영역에서의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으며, 안전적인 상황이 더욱 심각을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송 성수기때의 문제점들을 언급하며 볜줘동 부국장은

배송 말단원들의 스트레스가 더욱 두드러질것으로 여기고 있었다.

택배업계가 급성장하면서 전단부의 처리능력은

계속하여 향상되고 있지만,

말단부의 서비스 능력은 현실적인 수요에 있어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두번째로는 택배의 포장문제가 광범위하게 주목받고 있다는 것이다.

"쌍11(双11)" 성수기때의 업무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택배 포장물 또한 따라서 크게 늘고 있어

배송업체,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대중소비자들이 함께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하겠다.

세번째는 국제업무 영역에 더욱 관심이 필요하며,

국경을 넘는 업무량은 성수기에 점프식의 성장을

나타낼 것으로예측하고 있다.

네번째로는 우편배달에 있어 보안에 있어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했다.





중국 국가우정국 국장 마쥔셩(马军胜 마군성)은 일찍이

올해의 택배업무 총량이 600억건이 초과할것 유망하다고 밝혔었다.

2018년까지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역동적인 신흥 우편시장으로 성장했다.

소포 택배량은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 경제권을 합친것을 초과하며

세계 성장기여율 50%를 넘어서고 있어

이미 세계 우정업의 동력원과 안정기가 됐다.



중국 국가우정국 측은 이번에 업계는 이미 말단의 대응에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말단의 문제를 대비해 최말단의 인원, 장소, 차량비축을 강화해

성수기에 대비하는 능력을 키웠다고 밝혔다.

특히 인원방면에 있어서 기업들은 임직원들의 친족,

용역 외주, 임시직원 채용, 시간제근로자 고용 등을 통해

근 40만명의 인원을 임시로 충원했다고 한다.

동시에 택배업계는 우편, 교통운송, 상업무역 기업등과

협력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8만이 넘는 말단 종합서비스센터와

38만팀의 스마트 익스프레스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말단의 배달능력 부족을 보완한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