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칭(重庆 중경)

"소독약물 남용으로 야생동물 이상 사망 야기"



2월 19일 신화사(新华社) 보도에 의하면, 충칭시(중경시) 임업국(林业局)이 전염병 방역 기간동안 충칭시는 소독약물 남용으로 야생동물 이상 사망 사례를 여러차례에 거쳐 보고했다는 것을 알게됐다고 전했다.

전염병 발생 이래 충칭시는 육지에 살고있는 야생동물의 전염병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으며, 매일 평균 200여명의 임업 계통에 종사하는 전임검측원과 5,300여명의 삼림감시원 등을 출동시켜 깊은 삼림지구, 자연보호지, 양식장, 동물원, 농산물 시장, 고속도로 주변 등 구역에서 야생동물을 감시하고 검측하며 즉시 이상상황을 처리해 왔다.




충칭시는 지금까지 전염병 방역 기간동안 순찰을 통하여

17종, 135마리의 야생동물 이상 사망 출현을 발견했으며,

사망 야생동물에는 검은지빠귀(乌鸫)를 포함하여

흰머리 직박구리(白头鹎), 희흉죽계(灰胸竹鸡, 회색가슴 자고새),

멧돼지(野猪), 족제비(黄鼠狼) 등이 있다.

동물 검역기관과 충칭시 동물 역병 방역센터의 샘플링  검사를 통하여

종합적인 실지조사를 실시 했고

그 결과 전문가들은 그중 일부 야생동물의 사망원인은

소독약을 뿌려 중독을 야기했다고 판정했으며

동시에 사망 야생동물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조류독감,

뉴캐슬병바이러스는 배재했다고 한다.


이에 해당부처는 채취한 잔여물에 대해

매몰 등 무해화 처리를 진행했고

야생동물 이상 사망장소를 깨끗하게 청소 소독했다.

충칭시 임업국은 충칭시 역학조사반에

야생동물 이상 사망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하고

고속도로 및 농촌지역에 소독약물을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사용하여 현지 주민과 동물,

그리고 식용 농산물 등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권고했다.



우리가 살기 위해 야생동물들에게 2차 피해를 주고 있는것 같아

가슴아프고 씁쓸한 생각이 듭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코로나 19)의 상황은

좀처럼 호전되지 않고 있으며

이제는 건강 뿐만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많은 전문가들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분투를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자연 앞에서 우리는 너무 미약한것 같습니다.

하루빨리 안정되어 우리들 뿐만아니라

모든 동물들 또한 평온을 되찾고

모든 상황이 정상화 되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