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바빠 요가할 시간이 없다?

무치미야(母其弥雅, Muqimiya)의 시간 "전투술" 요가

무치미야가 알려주는 시간 쪼개기 운동

 

 

무치미야(Muqimiya)는 중국 연예계에서 극히 드믄 스포츠우먼 여배우이다. 윈난(云南 운남)에서 태어난 그녀는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조금은 외지인의 스타일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키가 크고 늘씬하며, 여성의 부드럽고 아름다움은 넘처나고, 남성의 튼튼함과는 조금은 동떨어져 있다.

물론 여장부와 비교하여 여리고 정숙함이 드러나 보이며, 그 위에 뛰어난 기질을 보유하고 있다. 그녀의 이러한 모든 것은 요가에 대한 애정 덕분이라 말할수 있다. 그녀를 친디아 요가대사라는 칭호를 얻게된 것은 최고의 영광이라 할수 있으며, 그녀의 요가기술과 요가 수련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라 할수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그녀는 신체적 이점이

뚜렷하다는 것을 알수있다.

요가에 대한 무한한 사랑은 겉으로만 보여지는 것이 아니라

액션영화의 여배우로써 연기를 하는 것 이외에

설령 시간이 없다 하더라도

전문적인 운동은 거르지 않고 한다는 것이다.

전화를 받으면서도, 또한 여유 시간을 이용해

몸을 늘리며 몸에 유익한 요가 동작을 한다.

 

 

 

 

가죽레깅스를 입고 다리를 쉽게 벌릴수 있어

그녀의 요가 동작에 매우 적절해 보인다.

아래, 그녀가 어떻게 시간을 쪼개어 요가를 하는지

한번 살펴 보고자 한다.

전화를 하며 몇가지 가벼운 동작을 하면서

동시에 몸을 편안하게 이완시켜 주고있다.

 

 

첫번째 동작,

이 동작은 평소에는 앉아서 하는 것으로

주로 발끝을 팽팽하게 잡아 늘이는 동시에

복부를 다리에 가깝게 하려고 노력하는 것으로

완전한 무릎 스트레칭 과정이라 할수 있다.

 

 

두번째 동작,

 

이자세는 요가에서 중요한 자세중의 하나인

서서하는 요가의 동작과 닮아있다.

한 발을 일정한 높이로 올리고

발끝을 곧게 펴 팽팽하게 늘려주는 동시에

양손은 하늘위로 합장하여

어깨뼈를 뒤로 살짝 움직여 준다.

 

 

세번째 동작,

이 동작은 평소에 팔다리를 바닥에 대고

한발로 무릎을 꿇고 하는 동작으로

주요한 것은 엉덩이 운동을 통하여

허벅지에 힘을 느끼며 위로 곧게 펴는 과정에서

발끝을 팽팽하게 잡아 늘려 곧게 펴주면서

전체적인 동작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

 

 

네번째 동작,

이 동작은 두말할 나위없이 활모양의 신체 동작으로

주요한 것은 어깨뼈를 뒤로 잡아 당기는 것이다.

그리고 허리와 어깨 부위를 잡아 당기는 것으로

상체를 전체적으로 유연하게 해준다.

 

 

여기서 주의해야 할것은,

중력을 두손으로 받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동작 모두는 자신의 신체 상황에 따라

30초에서 1분 정도가 적당하다.

이렇게 없는 시간을 쪼개 자신의 몸을 스트레칭 하는것은

몸을 더욱 편안하게 해주고

또한 아름답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데있어

필수적이라 말할수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