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러(余文乐 여문락) 월 10만위안 임대료 셋방

"나는 아직 빌딩을 살수가 없다"



한 보도에 따르면 위원러(여문락)이 스탠리(赤柱 Stanley, Hong Kong)에서 10만위안(약 1,600만원)의 월세로 여친 왕탕윈(王棠云 왕당운)과 신방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위원러는 "저는 아직 빌딩을 살수가 없어서 부득이 월세 살고 있습니다!"고 말했다고 했다.


4월 23일 위원러, 양첸화(杨千嬅 양천화), 그리고 펑하오샹(彭浩翔 팽호상)감독이 영화 《春娇救志明 춘교구지명시사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영화는 오는 4월 27일 개봉하며, 이미 모든 회의 티켓이 매진이 됐고, 이에 양첸화는 이 영화의 흥행에 대해 평상심으로 대하려 하지만 매우 자신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위원러는 영화의 흥행에 대해 먼저 말하지 않겠다며, 관객들은 이 영화를 다 보고난 후 매우 기쁜마음으로 극장을 나설것이라며, 관객들에게 에너지를 충분히 줄수 있을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 생각엔 중국내지와 홍콩에서 동시에 상영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많은 지방 모두 광동어(广东话) 판본으로 상영을 하며, 이것은 8년동안 쌓아온 누적된 업적입니다. 이번에 가장 걱정되는 것은 성적이 아니고, 반대로 이 영화의 평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여러차례 함께 해온 위원러(余文乐 여문락)양첸화(杨千嬅 양천화)

펑하오샹감독은 이번 영화의 크랭크인 할때

저우룬파(周润发 주윤발)추홍(钟楚红 종초홍)을 초대하여

출연할 생각이었는데 말을 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래서 그는 수많은 생각을 했고,

결국에는 저우룬파종추홍에게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지만,

저우룬파는 이 영화에 계속하여 지지를 보내오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영화의 원본과 같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대역을 찾아 출연을 했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시간이 너무 길어 마지막에는 잘라낼수 밖에 없었습니다.

웃기는 장면이 너무많아 방법이 없었고,

고통을 참고 가위질 할수 밖에 없었습니다."고 했다.


위원러(余文乐 문락)의 여친 왕탕윈(王棠云 왕당운)


한 보도에 따르면 위원러는 월 10만위안(약 1,600만원)의 월세로

여친 왕탕윈과 신방을 마련했다고 한것에 대해

양첸화펑하오샹은 이 소식을 듣고 즉시 사실을 파악했다고 하자

위원러는 큰 소리로 웃어넘겼다.

양첸화는 웃으며, "우리가 이렇게 많은 돈을 주었는데 왜 우리가 살지 못한 건가요?"라고 하자

펑하오샹은 이에 덧붙여, "내가 당신과 함께 이렇게 좋은 영화를 찍었는데

임대한 집은 당연히 우리가 살게 해줘야 되는 것 아닌가요?"라고

계속하여 위원러를 몰아갔다.

위원러는 이에 그런일은 없었다고 일소하며

보도는 사실이 아니고 보도에 의해 마치 드라마처럼 된것 같다며,

"저는 아직 빌딩을 살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부득이 임대를 하게 된 것입니다."고 말했다.

위원러에게 여친과 동거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질문에

그는 약간은 언짢은 기색으로 "그녀는 타이완에 살고 있습니다.

또 함께 살면 어떻습니까?"라고 해 여전히 궁금증이 풀리지 않았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