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리(巩俐)의 새로운 사랑 노출

70살의 프랑스 전자음악의 대가

장 미셸 자르(Jean Michel Jarre)와 손을 잡다



공리(巩俐)는 올해 53살이라고는 하지만 일찍이 한세대 여신의 자리를 꿋꿋이 지켜오던 스타중의 스타로, 반백년을 넘게 살아왔지만 그녀는 여전히 변함없는 우아한 자태를 보이고 있다. 공리는 이전 장이머우(张艺谋 장예모) 감독의 《红高粱 홍고량, 붉은 수수밭에 출연으로 두 사람이 알게돼 사랑을 나눴지만, 1995년 이미 그들은 결별을 했다.

두 사람이 헤어지기 전 공리는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British American Tobacco, 英美烟草公司)의 아태지구 총재 황허샹(黄和祥 황화상)과 알고 지냈으며, 두 사람은 1996년 결혼을 했다. 하지만 13년 부부관계를 유지해 왔지만 그들은 별다른 소동없이 평화롭게 이혼을 했다.




이후 공리는 또 한번 외국의 남성과 사랑을 인정했으나,

최후 그들의 결과에 대해선 알수가 없고 단지 공리 자신만이 알고있다.

공리는 연예계에서 일적으로는 나날히 발전을 이어갔고,

국제적으로도 그녀의 명성은 정상급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결혼생활에서 조금은 아쉬웠던 것이, 계속하여 아기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신 공리의 새로운 사랑이 노출됐다.

새로운 상대의 남성은 올해 70살로 프랑스 전자음악의 대가인

장 미셸 자르(Jean Michel Jarre)로 두 사람이 다정하게 손을 잡고

명품매장에서 쇼핑하는 모습의 사진이 찍힌 것이다.


중국인 남성이 아닌 외국인 이라고는 하지만 서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것은 더없이 좋은 일이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에서 보면 두 사람의 관계는 매우 다정다감해 보이며,

서로가 매우 사랑을 하고있는 것처럼 보여진다.

두 사람은 쇼핑을 할때에도 손깍지를 끼고, 상품을 고를 때 역시

서로 마주보고 웃음을 지어가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제는 공리 역시 정착을 하고 진정한 행복을 누릴때가 된것같다.

이번 공리의 새로운 사랑 노출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그녀에게 축복을 보내고 있다.





장 미셸 자르(Jean Michel Jarre)는...

장 미셸 자르(Jean Michel Jarre)는 1948년 8월 24일 프랑스 리용에서 태어났다.

유럽에서 가장 빠르게 전자음악 창작을 시도했으며, 전자음악의 선봉자중의 한사람으로,

그는 전자음악에 클래식을 융합하여 경계를 뛰어넘는 스타일의 음악을 보여왔다.

1976년 발행한 앨범 《Oxygene》은 프랑스 음반 사상 누계 판매량 챔피언을 차지했으며,

게다가 최초의 전자음악으로 유럽과 미국에서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계몽 교재"로 사용되기도 했다.

1977년 "인물주간(人物周刊)"에서 년도인물(年度人物)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1995년엔 유네스코 자선대사에 올랐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태권v22

중국의 이슈, 중국연예소식, 중국어 공부하기 등을 공유하는 블로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